英 런던에서 가장 좁은 집···폭 170cm의 14억짜리 매물

폭이 170.69㎝(5.6인치)밖에 안 되는
폭이 170.69㎝(5.6인치)밖에 안 되는 "런던에서 가장 좁은 집"의 모습. AFP 연합뉴스

"여기 누구 살고 계세요?"

AFP 통신은 7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서부 셰퍼드 부시에 폭이 5.6피트(170.69㎝)밖에 안 되는 "런던에서 가장 좁은 집"이 부동산 매물로 나왔다고 보도했다.

왼편에는 병원, 오른편에는 미용실. 중간에 끼여있는 듯한 이 집의 외관이 무채색 계열이였다면 창고로 오인할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다소(?) 좁을 뿐 엄연히 사람이 살 수 있는 온전한 가정집이다.

이 집은 19세기 말∼20세기 초에 지어져 '빅토리아 시대'에 모자 상점으로 쓰였다.

폭이 좁은 만큼 가격도 저렴할까 당연한 의문이 든다. 하지만 놀랍게도 이 집의 가격은 한국 돈으로 약 14억6천만원(95만파운드)이다.

"런던에서 가장 좁은 집"의 욕실을 소개해 주고 있는 부동산 중개업자 데이비드 마이어스. AFP 연합뉴스

왜 이렇게 비싼 것일까?

부동산 중개업자 데이비드 마이어스는 이 좁은 집이 비싼 이유를 두고 "런던의 독특한 역사를 품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집값이 비싸기로 악명 높은 런던 중심부까지 자동차를 타고 10∼15분이면 도착할 수 있다는 점도 높은 가격 책정에 한 몫 했다고 한다.

총 다섯 개 층으로 이뤄진 이 집은 같은 층에서도 폭이 다르다. 지하 1층에 있는 부엌이 5.6피트로 가장 좁고 그 옆에 붙어있는 식당의 폭은 2배에 달한다.

아담한 침실이 돋보이는 이 부동산의 가격은 한화로 약 14억이다. AFP 연합뉴스
아담한 침실이 돋보이는 이 부동산의 가격은 한화로 약 14억이다. AFP 연합뉴스

나선형 계단을 타고 올라가면 1층에서는 리셉션, 2층에서는 침실과 서재, 3층에서는 화장실과 욕실, 4층에서는 안방을 각각 만날 수 있다. 구색은 다 갖춘 알뜰한 살림집이다.

여닫이, 미닫이문은 찾아볼 수 없고, 아래층에서 천장을 밀면 위층 바닥이 열리는 문이 층과 층 사이에 있다.

이 매물의 등기부등본에는 이 집이 15년 전 2006년 약 7억5천만원(48만8천500파운드)에 거래됐다는 기록이 남아있다.

하지만 마이어스는 "독특하고 개성 강한 부동산을 구매하는 사람이 적기는 하지만 세련되고, 아름답기 때문에 이 집은 반드시 팔릴 겁니다."라고 자신있게 말했다.

또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매각 가능성이 예전 같지는 않겠지만 이 집의 가치는 눈에 보이는 폭보다 높다고 강조했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8,728
  • 경북 7,550
  • 전국 180,80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