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차범위 안" 박영선 25.8% VS 안철수 19.5%

  • 0

박영선, 안철수. 연합뉴스
박영선, 안철수. 연합뉴스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예상자에 대한 적합도 조사가 이뤄진 가운데, 여권 더불어민주당의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야권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오차범위 내에서 우위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7일 나타났다.

이는 한국일보 의뢰로 한국리서치가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이다. 지난 4∼6일 18세 이상 서울시민 8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조사에서 서울시장으로 적합한 후보를 물은 결과 박영선 전 장관이 25.8%, 안철수 대표가 19.5%를 차지했다.

이는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3.5%포인트) 내 격차이다.

박영선 전 장관과 안철수 대표에 이어 나경원 전 국민의힘 국회의원(12.9%), 오세훈 전 서울시장(9.2%),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5.2%)이 뒤를 이었다.

이어 최근 안철수 대표와 제3지대 단일화 과정에 나서고 있는 금태섭 전 의원(1.9%), 조은희 서초구청장(1.6%),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1.1%), 오신환 전 국민의힘 의원(0.5%), 조정훈 시대전환 의원(0.1%) 순이었다.

다만 모름 및 무응답(15.7%)과 적합 후보 없음(3.5%)도 꽤 많이 나왔는데, 모름 및 무응답보다 많은 지지를 얻은 후보는 박영선 전 장관과 안철수 대표 뿐이다.

'서울시장 선거와 관련해 가장 관심 가는 이슈'를 묻는 질문에는 절반 수준인 49.7%의 응답자가 부동산·주거정책을 꼽았고, 이어 일자리 정책(11.0%), 복지정책(10.5%), 코로나19 대응(10.1%) 등의 순이었다.

이 여론조사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