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일화 안 되면" 박영선 34.9%·안철수 27.9%·나경원 21.5%

  • 0

TV조선 화면 캡처
TV조선 화면 캡처

오는 4월 7일 치러지는 서울시장 보궐선거와 관련해 TV조선 여론조사 결과가 3일 저녁 공개됐다.

현재 논의가 진행되고 있고 논란도 낳고 있는 야권 후보 단일화가 무산될 경우를 가정한 3자 가상대결이 펼쳐져 눈길을 끌었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VS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VS 나경원 전 국회의원의 3자 대결을 실시했다. 그 결과는 박영선(34.9%), 안철수(27.9%), 나경원(21.5%)이었다.

또 박영선 전 장관 VS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VS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3자 대결도 이뤄졌다. 그 결과는 박영선(34.2%), 안철수(28.5%), 오세훈(19.6%)이었다.

이 같은 결과를 두고 TV조선 보도에서는 야권 후보 단일화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여당(더불어민주당)이 서울시장 선거에서 승리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반대로 야권 단일화가 이뤄진 후를 가정한 양자 가상대결 결과도 공개됐다.

안철수(40.9%) VS 박영선(37.7%).

박영선(40.1%) VS 나경원(35.8%).

박영선(41.4%) VS 오세훈(33.4%).

실은 단일화가 이뤄지더라도 쉽지 않은 승부가 될 것이라는 풀이다.

아울러 현 범여권 및 범야권 적합도 조사도 실시됐다.

범야권 서울시장 후보 적합도 조사 결과는 이렇다. 안철수(25.5%), 나경원 (18.2%), 오세훈 (14.5%).

범여권 서울시장 후보 적합도 조사 결과는 다음과 같다. 박영선(30.5%),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10%).

서울지역 정당 지지도를 물었더니 그 결과는 이랬다. 더불어민주당(31.6%), 국민의힘(30.6%), 국민의당(9.3%), 열린민주당(6.5%).

이번 조사는 TV조선이 의뢰, 여론조사 전문 업체인 서던포스트 알엔씨가 서울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 1천33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5.9%로 나타났다. 아울러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0%포인트.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