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10대 소년 "성적 때문에 혼났다" 엄마 살해···징역 45년형

학교 성적을 꾸지람 하는 엄마를 살해한 미국 10대 소년 그레고리 라모스(왼쪽)와 그의 어머니. 사진 페이스북 갈무리
학교 성적을 꾸지람 하는 엄마를 살해한 미국 10대 소년 그레고리 라모스(왼쪽)와 그의 어머니. 사진 페이스북 갈무리

학교에서 저조한 성적을 받고 귀가한 미국 10대 소년. 성적을 보고 혼내는 어머니를 살해하여 징역 45년으로 평생을 학교(교도소)에서 보내게 됐다.

25일(현지시간)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미국 플로리다 법원은 2018년 11월 드베리에 위치한 자신의 집에서 어머니 게일 클리벤저(당시 46세)를 목졸라 살해한 뒤 인근 교회 뒤편에 암매장한 그레고리 라모스(17)에 대해 1급 살인·시신 훼손·증거 인멸 등의 혐의를 적용, 45년형을 선고했다.

당시 15살이었던 라모스는 학교 성적 문제로 어머니와 다투다가 범행을 저지른 후 어머니를 교회 뒤뜰에 파묻고는 911에 "집에 강도가 들었고, 어머니가 사라졌다"고 거짓 신고를 했다.

라모스는 또 친구 2명과 짜고 집에 강도가 들었던 것처럼 위장해 수사에 혼선을 주려고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라모스는 범행 당일 바로 경찰에 살인혐의자로 붙잡혀 범행 일체를 털어놨다.

경찰이 당시 라모스의 표정이 매우 차가우며 경직돼 있는 등 이상함을 눈치채고 그를 추궁했던 것이다.

지역 보안관 마이크 치트우드는 "라모스가 지금껏 일을 하며 만난 최악의 소시오패스 중 한명이었다"며 "그는 체포 직후 양심의 가책을 전혀 느끼지 않고 범행을 은폐하려고 했던 것을 자랑하기까지 했다"고 전했다.

그는 2년간의 재판을 거쳐 선고 공판이 진행됐던 지난 22일 법정에 선 후에야 반성하는 태도를 보였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라모스는 법정에서 "세상과 가족에게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줬다"며 "왜 이런 일을 저질렀는지 변명하지 않고 오직 용서를 구하고 싶다"고 말했다.

소셜미디어(SNS)를 보면 라모스와 그의 어머니는 평소 같이 운동하고 즐거운 시간을 보낸 것으로 나타나 이번 10대의 패륜은 더 큰 충격과 분노,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미성년자에 대한 처벌이 다소 강력한 미국의 판결이 우리나라 누리꾼들 사이에서도 화제가 되고 있다. 누리꾼들은 "대한민국도 이렇게 하자", "소년법이라는 것에 얽매여 감형시키는 우리나라보다 더 무서운 처벌이 있네요" 등 우리나라 소년법 개정의 필요에 대해 토론을 나누었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8일 0시 기준 )

  • 대구 2,285
  • 경북 3,420
  • 전국 55,2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