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47.4% VS 박영선 37%…박 40.1% VS 나경원 39.8%

  • 0

윈지코리아컨설팅·아시아경제, 서울 거주 만 18세 이상 1천6명 대상 조사

안철수, 박영선. 매일신문DB
안철수, 박영선. 매일신문DB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여야 유력주자 간 가상 양자대결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10%포인트(p)정도 앞서는 여론조사가 결과가 나왔다.

안철수 대표 47.4% 대 박영선 장관 37.0%의 지지율이다.

이는 윈지코리아컨설팅이 아시아경제 의뢰로 지난 2, 3일 이틀 동안 서울 거주 만 18세 이상 1천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로, 5일 공개됐다.

이번 여론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안철수 대표가 박영선 장관에 오차범위 밖에서 앞선 것이다.

이번 설문조사에서는 범야권 및 여권 후보들이 가상대결을 펼쳤다. 안철수 대 박영선, 오세훈 전 서울시장 대 박영선, 나경원 전 국민의힘 국회의원 대 박영선 등이다.

오세훈 대 박영선 여론조사 결과는 43.9% 대 38.7%로 오차범위 내에서 오세훈 전 시장이 앞섰다.

나경원 대 박영선 여론조사 결과는 39.8% 대 40.1%로 오차범위 내 박영선 장관이 앞서긴 했으나 초접전 양상을 보였다.

범야권 및 범야권 대표주자 설문에서는 안철수 대표와 박영선 장관이 거론됐다.

범야권 후보 서울시장 적합도는 안철수 대표(28.5%), 나경원 전 의원(12.9%), 오세훈 전 시장(12.6%), 조은희 서초구청장(7.1%), 금태섭 전 의원(4.7%) 순.

범여권 후보 서울시장 적합도는 박영선 장관(18.5%),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9.6%),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8.5%),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6.1%) 순.

상대적으로 범야권 후보들의 '체급'이 범여권 후보들에 비해 앞선다는 분석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