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고부] 윤석열 대 문재인

윤석열 검찰총장(왼쪽), 문재인 대통령. 자료 이미지
윤석열 검찰총장(왼쪽), 문재인 대통령. 자료 이미지
이대현 논설위원
이대현 논설위원

'사람 일은 아무도 모른다.'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검찰총장, 두 사람에게 딱 들어맞는 말이다. "우리 총장님"이라고 부르며 윤 총장을 총애했던 문 대통령이 '2개월 정직' 처분을 재가해 윤 총장을 '식물 총장'으로 만들었다. 윤 총장은 이에 불복, 정직 처분에 대한 집행 정지 신청과 처분 취소 소송 등 법적 대응에 나섰다. '문재인 대 윤석열' 대결 구도가 확실하게 형성됐다.

윤 총장은 박근혜 정부의 국정 농단(?) 사건을 파헤쳐 사실상 문 대통령 집권을 도왔다. 이런 윤 총장을 문 대통령은 '기수 파괴' 인사를 하면서 서울중앙지검장, 검찰총장에 발탁했다. 그러나 총장 발탁 1년 5개월 만에 두 사람은 결별하고 말았다. 측근 반대에도 윤 총장을 검찰총장에 임명했던 문 대통령은 땅을 치며 후회할지도 모를 일이다.

헌정 사상 초유의 검찰총장 정직 사태의 관전 포인트는 두 가지다. 하나는 윤 총장을 찍어내기 위해 정권이 '한 번도 보지 못한' 무리수를 총동원하는 이유다. 윤 총장이 수사를 지휘하는 월성 원전 1호기 경제성 조작 및 증거 인멸,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라임·옵티머스 등과 관련해 문 대통령과 정권이 얼마나 켕기는 게 많기에 이렇게까지 하는지 의구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

또 하나는 대선 주자 지지도 1위로 올라선 윤 총장에 대한 정권의 두려움이다. 문 대통령을 비롯해 정권 인사들로서는 윤 총장이 다음 대통령이 되는 것은 최악의 상황이다. 오죽하면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출마 방지법'까지 발의했겠나. 해임·면직이 아닌 정직 2개월 처분을 내린 것도 윤 총장을 식물 총장으로 만들어 정권 비리 수사를 흐지부지시키면서, 정치적으로 윤 총장을 더 키워주지 않으려는 꼼수다. 윤 총장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1호 수사 대상으로 삼아 검찰총장에서 찍어내고, 정치적으로 매장시키려는 속셈도 없지 않을 것이다.

윤 총장의 지지도 1위는 핍박에도 정권 수사를 하는 '강골 검사'에 대한 국민 성원이자 대통령이 돼 문 정권의 '신(新)적폐'를 척결하라는 명령이기도 하다. 1987년 대통령 직선제 이후 현직 대통령과 대립했던 인사가 나중에 대통령이 된 경우가 많았다. '윤석열 대 문재인' 대결이 어떻게 끝날지 예측하기 어렵다. 사람 일은 아무도 모르는 법이니까.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8일 0시 기준 )

  • 대구 71
  • 경북 24
  • 전국 2,08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