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할로윈 데이 특별 점검…위반 업소 16곳 적발

지난달 30. 31일 이틀간 동성로 등 공무원과 경찰 합동 단속
방역수칙과 손님 춤 허용 등 변칙영업 확인

핼러윈 데이를 맞은 지난달 31일 밤 대구 중구 동성로의 클럽 골목 일대가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핼러윈 데이를 맞은 지난달 31일 밤 대구 중구 동성로의 클럽 골목 일대가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대구시는 코로나19의 감염 확산을 차단하고자 유흥시설과 음식점을 대상으로 핼러윈 데이 특별 점검을 벌여 방역수칙 등을 어긴 음식점과 유흥주점 등 16곳을 적발했다.

시는 구·군 공무원과 경찰 등으로 구성된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지난달 30, 31일 이틀간 중구 동성로 로데오거리와 두류 젊음의 거리 등 유흥시설 밀집 지역을 점검한 결과, 방역수칙과 식품위생법 등을 위반한 업소 16곳 적발했다고 1일 밝혔다.

특히 클럽의 자진 영업 중단을 틈타 손님에게 춤을 추도록 허용하는 등 불법 변칙영업을 한 음식점 4곳을 단속, 향후 영업정지 행정조치를 내릴 예정이다.

아울러 방역수칙을 위반한 음식점과 주류를 취급한 노래연습장, 건강진단 미필의 유흥주점 등에 대해서도 행정처분을 내릴 방침이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2,095
  • 경북 1,990
  • 전국 35,11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