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블루 치유 하세요" 경북대병원 '치유 음악회'

  • 0

대구1생활치료센터를 전담 운영하고 있는 경북대병원은 27일 코로나19 격리자와 의료진 등을 위한 치유음악회를 개최했다. 경북대병원 제공
대구1생활치료센터를 전담 운영하고 있는 경북대병원은 27일 코로나19 격리자와 의료진 등을 위한 치유음악회를 개최했다. 경북대병원 제공

27일 오전 코로나19 경증환자들이 머무르고 있는 대구1생활치료센터에 고요한 정적을 깨고 아름다운 현악기 선율이 울려 퍼졌다.

동구 혁신도시 중앙교육연수원에 마련된 생활치료센터를 전담 운영하고 있는 있는 경북대병원(병원장 정호영)은 이 곳 격리자들과 의료진 및 관계자를 위한 '치유 음악회'를 열었다.

생활치료센터에서 처음으로 열린 치유음악회는 코로나19 확진으로 장기 격리자들과 의료진, 대구시 공무원 등 150여명을 대상으로 불안과 우울한 마음을 치유하기 위해 마련했다.

특히 격리자들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면서 숙소 베란다에서 함께 음악을 감상했다.

이번 음악회 연주자는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 원형준 씨와 경북출신 첼리스트 서수민 씨가 바하, 글리에르, 헨델 할보슨 등의 명곡 레퍼토리를 30분간 선사해 큰 박수와 호응을 얻었다.

연주자 원형준씨는 "코로나 바이러스 최전방에서 고군분투하는 의료진, 공무원, 격리자분들께 음악을 통해 잠시나마 휴식되는 시간 되길 바란다"고 했고, 서수민씨는 "내가 자라온 지역이 아픔을 빨리 딛고 이제는 희망의 도시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택후 대구1생활치료센터장(경북대병원 산부인과 교수)은 "이번 음악회를 통해 대구1생활치료센터 격리자와 모든 관계자가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을 치유하고 극복해나갈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3월 2일부터 대구1생활치료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경북대병원은 현재까지 코로나19 확진자 465명을 받아 치료했고, 이 중 404명이 완치 판정을 받아 퇴소했다.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