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달서 갑·병, '현역의 무덤' 되나

  • 0

KBS대구·대구CBS·영남 "달서 갑·병 모두 통합당 우세"
달서 갑 권택흥 24.6%·홍석준 50.2%·곽대훈 17.7%
달서 병 김대진 28.7%·김용판 41.7%·조원진 20.5%

대구 달서갑 총선 후보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권택흥 후보, 미래통합당 홍석준 후보, 무소속 곽대훈 후보. 매일신문 DB
대구 달서갑 총선 후보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권택흥 후보, 미래통합당 홍석준 후보, 무소속 곽대훈 후보. 매일신문 DB

대구 달서갑·달서병 지역구 모두 여론조사 결과에서 미래통합당 후보들이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KBS대구·대구CBS·영남일보가 에이스리서치에 공동으로 의뢰해 지난 6일 대구 달서구갑(515명)과 병(512명) 지역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천2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대구 달서갑의 경우 통합당 홍석준 후보가 50.2%로 가장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다. 이어 민주당 권택흥 후보 24.6%, 무소속 곽대훈 후보 17.7% 순이었다.

대구 달서 병에 출마한 후보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김대진 후보, 미래통합당 김용판 후보, 우리공화당 조원진 후보. 매일신문 DB
대구 달서 병에 출마한 후보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김대진 후보, 미래통합당 김용판 후보, 우리공화당 조원진 후보. 매일신문 DB

대구 달서병은 통합당 김용판 후보가 41.7%로 가장 앞선 가운데, 민주당 김대진 후보(28.7%)와 우리공화당 조원진 후보(20.5%)가 추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두 지역구 모두 현역 국회의원이던 후보가 3위로 뒤지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 관계자는 "후보 지지도가 갑·병 지역 모두 '1강 2중' 구도를 형성하고 있다"면서 "병 지역의 경우 공화당 조 후보의 선전 여부에 따라 판도가 달라질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