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물러가길…전염병 극복 염원 '세화'

한국국한진흥원 '웹진 談', 조선시대 전염병 극복기원 '세화풍속'

국립중앙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세화. 벽사의 의미로 자주 그려진 '종규'(작자 미상, 왼쪽)와 복을 바라는 송축의 의미로 자주 그려진 '신선도 수성'(김홍도, 오른쪽)
국립중앙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세화. 벽사의 의미로 자주 그려진 '종규'(작자 미상, 왼쪽)와 복을 바라는 송축의 의미로 자주 그려진 '신선도 수성'(김홍도, 오른쪽)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지구촌을 긴장시키고 있는 가운데 한국국학진흥원(원장 조현재·이하 진흥원)이 스토리테마파크 웹진 담(談) 2월호에서 조선 선비들이 기근, 전염병 극복을 기원하며 주고받았던 '세화'(歲畫) 풍속을 소개해 눈길을 끈다.

세화는 선비들이 정초에 한 해의 안녕을 기원하며 주고받은 그림으로, 대문이나 벽에 붙여두고 한 해의 복을 소망했다. 요즘 스마트폰 이모티콘으로 새해 인사를 나누는 세태와 비슷하기도 하다.

진흥원은 "세화는 집안에 들어오는 악귀를 쫓기 위해 문신(門神)을 대문에 그려 붙이던 중국의 주술적 관습이 6세기쯤 정초 연례행사로 정착되면서 유래됐다"며 "우리나라에선 조선 초부터 풍습화돼 20세기 초반까지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진흥원에 따르면 지방 관아에선 소속 화공들이 직접 그려 사용했지만, 민간에서는 주변 지물포 등에서 주로 구입했다. 민간 화공들은 한 해가 기울어가는 섣달이면 밀려드는 세화 주문으로 정신없이 바빴다고 한다. 그러나 세화는 원형 그대로 남아 있는 실물을 찾기가 매우 어렵다.

기록에 남겨진 세화는 대부분 나쁜 기운을 막는 '벽사'(辟邪), 한 해의 복을 바라는 '송축'(頌祝) 등 소재로 구분된다. 우리나라에서는 신라 때 전래한 것으로 알려진 처용이 세화로 그려지기도 했다. 각각 벽사와 송축의 의미로 자주 그려진 '종규'(작자미상), '신선도 수성'(김홍도) 등이 국립중앙박물관에 소장돼 있다.

조경란 진흥원 웹진 편집장은 "그림으로 전 국민이 마음을 전하고 소통하던 세화의 전통이 이어져 세계인의 마음을 훔치고, 평화 메시지를 전하는 대한민국 문화콘텐츠 창작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2
  • 경북 16
  • 전국 1,1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