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실크로드와 청자의 세계' …계명대 행소박물관 특별전

중국의 고대 청자는 어떤 모습일까?

계명대 행소박물관에서 열리고 있는 '바다의 실크로드와 중국 청자의 세계' 특별전을 찾은 학생들이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계명대 제공
계명대 행소박물관에서 열리고 있는 '바다의 실크로드와 중국 청자의 세계' 특별전을 찾은 학생들이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계명대 제공

中 남방·북방 청자 200여점 전시

중국 춘추전국시대부터 명나라시대까지의 청자들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전시회가 열려 눈길을 끌고 있다.

계명대 행소박물관은 경상북도와 한성백제박물관이 공동으로 한성백제박물관 순회전시 '바다의 실크로드와 중국 청자의 세계' 특별전을 11월 18일까지 연다.

이번 특별전은 한성백제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중국 남방과 북방의 청자 200여 점이 전시된다. 전시는 '청자 만들기' '청자의 첫 모습-원시청자' '남북방 청자의 성립과 전개' '도자기의 길-바다의 실크로드' 등 4개의 구획으로 구성됐다.

바다의 실크로드를 통한 문화교류의 이해를 돕는 수요공개강좌도 열린다. 10월 11일 서선녀 전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연구원의 '중국 청자의 세계'를 시작으로 10월 18일과 11월 1일 등 4개 강좌가 예정돼 있다.

또한 체험학습 앱과 가상현실(VR)을 이용해 관람할 수 있도록 전시 환경을 개선했다. 전시 관람은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가능하며, 법정공휴일에도 개관한다. 10월 한 달 동안은 방문의 달로 지정해 일요일에도 개관하며, 다양한 문화체험 행사를 계획 중이다. 전시와 수요공개강좌는 누구나 무료로 즐길 수 있다. 053)580-6992.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3일 0시 기준 )

  • 대구 481
  • 경북 848
  • 전국 9,97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