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6일 러시아로 출국…동방경제포럼서 북핵 외교 펼칠 듯

  • 0

러·몽골·日 연쇄 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은 제3차 동방경제포럼 참석을 위해 6일부터 이틀간 일정으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한다.

문 대통령의 러시아 방문은 취임 이후 처음으로,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응하는 연쇄 정상 외교를 펼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6일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소인수(양쪽에서 1+4 형식)'확대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주요협정과 양해각서(MOU) 서명식을 갖는다.

양국 정상은 북한의 6차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도발에 따른 한반도 정세 변화를 평가하고 향후 대응 조치와 함께 한반도 평화정착 방안을 놓고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또 양국 간 고위인사 교류 확대와 경제'제도적 기반 확충, 극동지역 개발협력 선순환 구조 정착 등 실질 경제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할트마긴 바트톨가 몽골 대통령과 취임 후 첫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관계 증진 방안과 북한 핵'미사일 문제 등을 협의한다.

7일에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양자 정상회담을 갖고 ICBM 도발과 6차 핵실험을 강행한 북한에 대해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르고 북한이 절감할 수 있는 실질적 대응 조치'를 놓고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어 3차 동방경제포럼 전체 세션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통해 동북아를 포함한 유라시아 지역 국가와의 경제협력을 위한 정부의 신북방 정책도 설명한다.

동방경제포럼은 푸틴 대통령이 자신의 세 번째 임기를 시작하면서 극동지역 개발을 위해 극동러시아 지역을 러시아의 경제수도로 개발하기 위해 만든 것으로, 지난 2015년 1차 포럼 개최 이후 해를 거듭할수록 규모가 커지고 있다.

이번 포럼에는 50여 개국에서 4천 명 이상이 참석하며, 26개국에서 정부 대표를 파견한다. 북한도 김영재 대외경제상을 단장으로 하는 '조선 정부 경제대표단'을 보낸다.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