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대선 전 국민 몰래 반입…자괴감"-野 "1개 포대는 6기로 구성, 몰랐나?"

  • 0

정치권 진상조사 엇갈린 반응

여야는 31일 문재인 대통령이 국방부로부터 사드 발사대 4기 추가 반입 보고를 받지 못한 데 대해 진상 조사를 지시한 것을 두고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은 '책임자 처벌'까지 거론하며 강경한 목소리를 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럴 수 있는 건지, 이래도 되는지 하는 자괴감이 있다. 어떻게 대선 직전 국민 몰래 무려 4기의 사드 (발사대)가 들어올 수 있었는지 정말 경악스럽다"며 철저한 진상 규명과 경위 파악을 요구했다.

백혜련 대변인도 국회 브리핑에서 "새 정부 출범 이후 20여 일이 다 되도록 군 통수권자인 대통령에게 의도적으로 보고를 누락한 것은 중대한 국기 문란 행위"라고 국방부를 비판했다.

반면 야당은 사드 발사대 추가 반입은 이미 언론을 통해 알려진 사항이라고 강조하면서 문 대통령의 지시를 '뒷북 대응'이라고 비판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사드 1개 포대는 6기의 발사대로 이뤄져 있고 그중에 2기가 먼저 들어오고 4기가 이미 들어와 있다는 것이 언론을 통해 보도되고 확인된 지가 언제인데 대통령이 이제 와서 알았다는 것부터 도대체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최명길 국민의당 원내대변인은 "지난 4월 25일 대구 방향으로 이동하는 추가도입 사드 발사대 4기의 모습이 방송에 보도된 마당인데 한 달 지난 시점에서 청와대가 '매우 충격적'이라고 반응하며 진상 조사를 진행하는 배경에 의문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주호영 바른정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현역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서 "국방부가 의도적으로 4기 추가 반입 문제를 감췄다면 큰 문제다. 하지만 대통령이 몰랐다는 것도 문제"라고 꼬집었다.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