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속 쓰레기 먹는 세포 이동 과정 발견

  • 0

의료재단 전용현 박사팀 논문서…난치병 치료제 개발 진전 기대해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하 의료재단)은 의료재단 실험동물센터 전용현 박사팀이 발표한 논문 '핵의학 영상용 고민감성 나노 조영제를 이용한 대식세포의 염증 부위 이동 및 염증 치료 약물 평가'가 테라노스틱스 2017년도 온라인판에 게재됐다고 6일 밝혔다. 테라노스틱스는 의생명 진단 기술 및 치료 기술 분야에서 발표되는 연구 중에서 최신 동향 및 혁신적인 연구 결과들을 선정해 소개하는 책자다.

의료재단에 따르면 전 박사와 경북대병원 이재태 교수(의료재단 이사장), 고려대 임동권 교수 등으로 구성된 연구팀은 대식세포가 살아있는 개체에서 염증 부위로 이동하는 과정을 비침습적인 핵의학 영상기술을 이용해 확인했다. 또 이와 함께 대식세포 생체영상술을 이용해 신규 염증치료제(GSK5182) 유효성에 대한 평가를 성공적으로 수행했다고 밝혔다. 대식세포는 몸속 쓰레기나 죽은 세포를 잡아먹는 역할을 담당한다. 연구진은 "이번에 확립한 대식세포 생체영상술은 다양한 신규 염증치료제의 유효성 평가는 물론 치료용 세포의 이동까지 면밀하게 모니터링할 수 있다. 난치성 질환을 극복할 치료제 개발에 큰 진전이 있을 것이다"고 기대했다.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