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50층 이상 8동…SK리더스뷰 57층 최고…건축물에 대한 모든 것 Q&A

건축물 총수 25만3,963동 주거용 69%…아파트 3.9%, 35년 이상 건물도 30% 차지

아파트 시대다. 국토부 통계 결과 연면적 기준 대구 주거용 건축물의 65.1%가 아파트로 나타났다. 대구 신천변에 비친 아파트. 매일신문 DB
아파트 시대다. 국토부 통계 결과 연면적 기준 대구 주거용 건축물의 65.1%가 아파트로 나타났다. 대구 신천변에 비친 아파트. 매일신문 DB

대구 건축물은 모두 몇 개 동이나 될까. 국토교통부가 14일 발표한 전국 건축물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대구 건축물은 모두 25만3천963동으로 나타났다. 연면적은 1억5천929만㎡로 서울 63빌딩(23만8천429㎡)의 667배에 달한다. 국토부 통계를 바탕으로 대구 건축물의 면면을 들여다봤다.

Q: 용도별 대구 건축물은?

A: 지난해 말 기준 주거용 대구 건축물은 17만5천895동(연면적 8천446만㎡)으로 전체의 69.2%를 차지한다. 다음으로 상업용 5만302동(연면적 4천55만㎡), 공업용 1만2천840동(1천402만㎡), 문화교육'사회용 5천999동(1천369만㎡) 등의 순이다.

Q: 연면적 기준 대구에서 가장 큰 건축물은?

A: 아파트(공동주택). 건물 수는 6천884동으로 주거용의 3.9%에 불과하지만 연면적(5천506만㎡)은 65.1%에 달한다. 택지지구, 신도시 개발과 맞물려 아파트 면적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지난해 대비 건물 수는 402동, 연면적은 300만㎡가 증가했다.

Q: 대구에서 가장 높은 층수의 건축물은?

A: 대구의 50층 이상 건물은 8동으로 전부 수성구에 자리한 아파트로 나타났다. 수성구 두산동 SK 리더스뷰 103'105동이 57층으로 가장 높고, 다음으로 범어동 두산위브 더 제니스 106'107동 54층, 104'105동 53층, 108'109동 52층의 순이다. 경북은 포항 북구 장성동 두산 위브 더 제니스 108동으로, 48층이다. 전국적으로는 서울 양천구 목동 현대하이페리온이 69층으로 가장 높고, 현재 건설 중인 건축물까지 포함하면 서울 송파구 신천동 월드타워(제2롯데월드)가 123층으로 최고층 기록을 다시 쓴다.

Q: 대구 건축물의 나이는?

A: 대구 건축물의 노후도를 조사한 결과 35년 이상 건물이 29.9%(7만6천49동)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20~25년 미만 3만8천518동, 25~30년 3만6천68동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구'군별로 30년 이상 건축물 비율을 조사한 결과에서는 서구가 35.2%로 노후화가 가장 심했고, 달성군이 9.5%로 가장 낮았다.

Q: 지난해 대구에서 용도 변경이 가장 활발하게 이뤄진 건축물은?

A: 단독주택. 국토부가 전국 건축물별 용도 변경 건수 순위 50위 이상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대구 단독주택 85동이 일반음식점으로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순위는 23위를 기록했다. 또 대구 단독주택 66동이 사무실로 바뀌어 전국 33위로 나타났다. 경북은 단독주택 87동이 일반음식점, 56동은 사무소로 용도가 변경돼 각각 전국 22위, 44위를 기록했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3일 0시 기준 )

  • 대구 481
  • 경북 848
  • 전국 9,97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