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짤로그' 저작권료 5억 돌파! 카툰협회와 손 잡고 카툰 서비스 내놓는다

사진=빨간약 컴퍼니
사진=빨간약 컴퍼니

- 텍스트 대신 짤로 대화하는 '댓짤기능' 추가 버전 출시

- 누적 거래액 3억, 저적권 정산액 5억 원 돌파

- '짤' 편집 및 제작을 통해 사용자가 원작자와 권리의 일부를 공유하는 방식

소위 '짤방'이라 불리는 온라인 콘텐츠의 저작권 문제를 획기적으로 해결한 '짤로그' 서비스가 카툰 서비스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짤로그' 제작사인 (주)스토리허브 측은 최근 "120여 명의 전문카툰작가회원을 가진 사단법인 한국카툰협회와 전략적 협력으로 카툰 서비스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서비스 개시 4개월 만에 가입자 6만 명을 넘어선 '짤방' 어플리케이션이 대화 기능을 추가한 '시즌2'를 출시함과 동시에 서비스 영역도 확대할 것임을 밝힌 것.

이와는 별개로 '짤로그'는 월간 순 이용자수 3만 명으로 실사용자수 1위에 올라서는 등 사용자 수가 증가함에 따라 소셜기능이 강화된 '짤로그 시즌2'를 출시한 바 있다.

출시 3개월 여 만에, 국내 최대의 짤방 콘텐츠데이타를 확보하고, 누적 저작권 정산액 5억 원을 돌파한 '짤로그'의 시즌2의 주요 기능은 '짤'을 통한 대화 기능.

일명 '댓짤기능'이라 불리는 이 대화 기능은 사용자가 올린 '짤방'에 대한 반응을 일반적인 문장 대신 '짤방'으로 대화하는 방식으로 '짤', '짤방', '움짤' 등을 소셜로 연계해 서비스 하는 콘텐츠 네트워크 어플리케이션인 '짤로그'에 최적화된 메뉴다.

제작사 측은 '짤로그' 사용자들이 2차 창작자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고 매월 저작권수입을 올리는 사용자들이 증가하고 있는 만큼 이 같은 새로운 기능이 추가된 '짤로그'의 사용자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편, '짤로그'는 소설가이자 엔지니어인 스토리허브의 박성진 대표가 카이스트 동문인 서영진 대표(전, 미지리눅스대표) 등과 함께 제작한 어플리케이션으로 현재는 안드로이드 버전이 출시돼 있다.

'전해라' 짤 시리즈등 저작권 관련 소송의 우려가 있는 불법 짤방서비스와 앱들이 소비자들의 불안감으로 외면을 받고 있는 가운데, 합법적이면서도 손쉬운 '짤로그' 서비스로 이용자들이 이동이 이어지고 있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6일 0시 기준 )

  • 대구 4,906
  • 경북 4,261
  • 전국 84,12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