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메르스 병원 무려 55곳, 아직 대구경북엔 없다

보건복지부 하루만에 11곳 추가 발표

메르스 환자가 발생했거나 경유한 병원이 전국 55곳으로 늘어났다. 대구경북은 아직까지 메르스 환자가 발생했거나 경유한 병원이 없다.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11일 새 환자 14명이 다녀간 병원으로 서울 강서구 미즈메디병원과 경남 창원SK병원, 전북 전주예수병원, 강원 속초 진영의원 등 11곳을 추가 공개했다. 지금까지 공개된 메르스 관련 의료기관은 9개 시'도 환자 발생병원 9곳, 경유병원 46곳 등이다.

이 가운데 서울아산병원과 여의도성모병원, 오산한국병원 등 9곳은 확진 환자가 의료기관을 마지막으로 방문한 시점 이후 최장 잠복기인 14일이 지나 위험이 종료됐다. 그러나 새로 확인된 환자 가운데 5명은 감염경로를 파악하기 위한 역학조사가 끝나지 않아 이들의 동선이 확인될 경우 관련 의료기관 수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메르스로 방역 당국에 격리된 사람은 11일 현재 3천805명으로 하루 사이에 366명이 늘었다. 전날 530명이 늘었던 것에 비하면 증가세는 둔화됐다. 전체 격리자 중 자가 격리자가 3천591명, 기관 격리자는 214명이다. 격리가 해제된 사람은 955명이다. 장성현 기자 jacksoul@msnet.co,kr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388
  • 경북 234
  • 전국 6,76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