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가족 대화는 단절, SNS 대화는 과잉, 단속사회

KBS1 ' TV 책을 보다' 오후 11시 40분

한 조사에 따르면 같은 공간에 있어도 가족끼리 대화를 나누는 시간은 하루 30분 정도에 불과하다. 반면 스마트폰에 접속해 SNS 등을 이용하는 시간은 그 7배인 211분으로 나타났다. 이제 대화는 곁에 있는 사람들이 아닌, 의견이 같거나 비슷한 '의견공동체' 속에서만 활발하다. 의견공동체가 활발하게 만들어지는 대표적인 곳이 바로 SNS이다. 이처럼 쉴 새 없이 외부와 접속하지만, 곁은 끊임없이 차단하는 현대 한국인들의 모습을 보고 문화학자 엄기호는 '단속사회'라고 명명했다.

이번 주 방송에서는 엄기호가 쓴 단속사회를 다룬다. 엄기호는 단속사회가 빚어내는 온갖 문제를 해결할 방법으로 돈 주고 사는 '힐링'을 경계하고, 대신 '경청'을 제시한다. 이에 대해 김두식 경북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강유정 문학평론가, 김응교 시인, 한윤형 칼럼니스트가 패널로 나서 토론을 펼친다. 황희진 기자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3일 0시 기준 )

  • 대구 481
  • 경북 848
  • 전국 9,97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