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계를 만든 유럽, 세계 시간을 리드하다

시계와 문명/ 카를로 M. 치폴라 지음/ 최파일 올김/ 미지북스 펴냄

시계의 역사로 살펴본 근대 서양 기계 문명의 태동을 설명한 책이다. 근대 초 유럽 문명의 극적인 부상을 기술 진보의 측면에서 설명하고 있다. 13세기에 기계식 시계가 등장하고, 흑사병으로 인구학적 재앙으로 노동력의 급감, 인간의 힘을 기계적 힘으로 대체하려고 했던 경제적 상황과 맞물리면서 대량생산의 과학혁명과 산업혁명을 예비한 놀라운 사실을 전해준다. 또한 이 책은 저자의 전작 '대포, 범선, 제국'과 맥을 같이하는 책이다. 유럽에서 최초로 시계를 제작했던 장인들이 바로 금속을 다루는 대포 장인들이란 놀라운 사실을 설명하면서 이것이 16세기로 가면서 보석세공인에 가까운 형태로 진화하여 부유층의 사치품으로 등극하게 됨을 알려준다. 저자는 기계의 힘으로 인력을 대체하려는 서양 문명의 기본적 특성을 드러내고, 근대 초 유럽과 아시아의 경쟁관계에 대해 비교 문명사를 보여주며, 국가의 장기 반영을 위해 어떤 정책을 취해야 하는지 조언을 곁들이고 있다.

13세기 후반, 가장 후진적인 문명인 유럽에서 최초의 기계 시계가 탄생했다. 그 이전에도 해시계나 물시계와 같이 시간을 측정하는 정교한 기구가 있었지만, 그 동력을 기계로 대체한 것은 유럽이 처음이었다. 유럽은 왜 시계를 만들었을까? 14세기 유럽에 닥쳐온 흑사병으로 거대한 인구학적 재앙이 일어나 노동력이 급감했고, 유럽 문명은 더욱 기계 지향적으로 변해갔다. 인간의 힘을 기계의 힘으로 대체하고자 하는 경제적 유인과 수공업자들이 자치를 누리는 도시의 발달은 기계 시계가 탄생할 수 있는 풍부한 토양을 제공했다.

유럽에서 최초로 시계를 제작했던 사람들은 바로 대포 장인들이었다. 저자는 시계 제작자들이 대장장이나 자물쇠공, 총포공 등 일반적으로 금속을 다루는 노동자들이었음을 밝힌다. 13세기 후반 유럽에서 시계 장인과 대포 장인은 유럽 금속 수공업자 계층의 괄목할 만한 성장의 소산이었던 것이다. 또 17세기 전반기에는 시계 제작의 전문화가 이루어져, 시계 장인들은 탈진기, 도르래, 태엽, 외장 등 각각의 부품을 제조하는 수공업자들로 분화되었다. 교환 가능한 부품으로 구성되고 전문화된 직공의 손을 거친 대량 생산 시계는 산업혁명으로 가는 길을 주도했다.

그렇다면 동양은? 18세기 후반 중국인들도 "스스로 울리는 종(自鳴鐘)"에 열광했다. 18세기 초반이 되면 대량 생산된 유럽산 저가 시계가 중국으로 대거 수출되었으며 1805년 무렵에는 기계식 시계들이 중국에서 매우 낮은 가격으로 팔렸다. 그러나 분과 시가 아니라 날과 달로 시간을 헤아리는 다수의 농민으로 구성된 중국 사회에서는 시계는 유용하고 실용적인 장치가 아니었다. 반면 일본은 서양의 시계를 단지 모방하는 것을 넘어 17세기 말부터 자신들만의 양식을 개발하였다. 일본인들은 자신들의 전통적인 시간 체계에 적합한 독창적인 시계를 만들었다. 이것은 중국의 상황과는 매우 대조적인 것이었다.

그렇다면 왜 중국은 기계 시계를 만들지 못했을까? 중국의 관료주의적 문화와 체제는 수공업자들의 잠재력이 꽃필 여지를 만들어주지 않았다. 중국의 가치 체계는 수공업자와 기술을 천대하고 억압했고 응용과학과 기술 진보를 방해했다. 중국이 일본에 비해 훨씬 큰 나라였고 대다수 중국인의 삶이 고립적이었다는 점도 주요한 이유이다. 중국은 마카오와 광둥을 통해 서양의 영향에 노출되어 있었지만 그 외 지역은 외부와 완전히 고립되어 있었다. 물론 일본도 도쿠가와 막부에서 강력한 쇄국 정책을 시행했지만 나가사키에 네덜란드 무역소를 유지했다. 이곳을 통해 서양 문물이 일본으로 유입되었다. 도로망과 통신망은 일본이 상대적으로 더 좋았다. 이는 유럽 문명이 중국보다는 일본 내부로 더 쉽게 침투할 수 있었음을 의미한다.

244쪽. 1만3천원

이동관기자 dkdk@msnet.co.kr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76
  • 경북 95
  • 전국 4,06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