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 마리나 시설 밀어붙이는 구미시

시민 설문조사 반대 다수…김수민 시의원 철회 촉구

구미시가 낙동강 둔치에 건립하려던 골프장과 수상비행장에 대해 시민 대다수가 반대하자 계획을 철회했으나, 마리나 시설에 대해서는 시민 반대에도 불구하고 계속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미시의회 김수민 의원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구미시가 지난 1월 28일부터 2월 7일까지 시민 2천 명을 대상으로 '낙동강변 둔치활용'에 대해 설문조사를 한 결과 구미시가 건설하려던 골프장과 수상비행장 조성에 80%가 반대했다.

낙동강 둔치 골프장에 대해 시민 12.2%만 '필요하다'고 답한 반면 79.9%가 '필요 없다'고 했다. 수상비행장의 경우 80.9%가 반대했으며, 11.5%만 찬성 입장을 나타냈다. 또 마리나시설 역시 반대에 54.5%, 찬성은 31.3%로 조사됐다.

반면 수변공원 조성은 71.8%가 찬성했으며, 반대는 16.4%로 분석됐다. 오토캠핑장은 찬성 43.5%, 반대 42.8%, 물놀이장은 찬성 44.1%, 반대 42.3%로 집계됐다.

시민들은 낙동강 둔치개발에 안전성과 환경이 최우선적으로 고려돼야 한다고 응답을 했다.

구미시는 이달 9일 2025년까지 660억원을 투입해 4대강 사업으로 조성된 낙동강 둔치를 다양한 공원과 레저시설을 갖춘 '낙동강 구미 7경(景) 6락(樂) 리버사이드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이 당시 구미시는 숲, 오토캠핑장, 물놀이장, 마리나시설 등을 건립 우선순위로 선정했으며, 환경오염 가능성이 높고 낮은 활용도 논란을 빚은 18홀 규모의 골프장과 수상비행장은 건립하지 않기로 했다.

김수민 의원은 "수질이 오염되고 녹조 현상과 물고기 떼죽음까지 겪은 낙동강에 마리나시설을 조성하겠다는 계획은 철회돼야 한다"면서 "구미시가 낙동강 리버사이드 프로젝트에 총 사업비 660억원을 집행하는 것도 사업계획을 대폭 수정해 축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미시 건설과 관계자는 "골프장과 수상비행장은 시민들의 반대 여론이 높아 하지 않기로 했지만, 마리나시설은 환경오염 피해를 줄일 수 있어 추진하기로 했다"며 "낙동강 리버사이드 프로젝트는 기본계획이기 때문에 낙동강 둔치 활용을 위한 실시설계를 해봐야 정확한 예산과 사업규모 등을 알 수 있다. 이달 중 시민설명회를 거쳐 계획을 확정한 뒤 내년부터 본격 사업에 착수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구미'전병용기자 yong126@msnet.co.kr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3일 0시 기준 )

  • 대구 481
  • 경북 848
  • 전국 9,97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