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탕평·대화합 인수위' 박근혜 첫 그림 장고

불필요한 지출 최대한 없게, 소규모 실무형으로 꾸릴 듯

'박근혜 정부'의 첫 설계도인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 관심이 쏠리고 있지만 박 당선인은 말을 삼가고 있고, 보안도 철저히 이뤄지고 있다. 지난 주말, 박 당선인은 특별한 일정 없이 인수위 구상에 몰두했다. 24일에도 성탄절 사회복지시설 방문을 빼고는 일정을 잡지 않았다. 첫 단추를 잘 끼우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2003년 제정된 '대통령직 인수에 관한 법률'과 시행령에 따르면 당선인은 인수위원장과 부위원장 각 1명씩, 24명 이내의 위원을 임명할 수 있다. 인수위원장이 누가 될 것이냐에 대해선 정치권 안팎에서 하마평만 무성하다. 실무진 100여 명과 정부 파견 인사 80여 명가량의 '소규모 실무형'이 될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불필요한 지출은 없어야 한다는 것이 박 당선인의 생각이란 것이다. 대신 인수위라는 명칭이 "점령군 같다"는 지적에 '취임준비위'나 '정권출범준비위' 등으로 바뀔 수 있다는 말이 들린다. 현 정부가 아직 두 달이나 일을 해야 해 힘을 빼지 않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인수위는 박 당선인의 국정 철학에 따라 차기 국정과제, 조직개편, 인적구성 등을 망라하게 된다. 위원장이 정해지면 대선공약의 큰 틀에서 정책을 구체화하는 작업을 한다. 이명박 당선인 때 인수위는 위원장, 부위원장, 대변인, 행정실장, 기획조정위, 정무위, 외교통일안보위, 법무행정위, 경제1'2위, 사회교육문화위, 국민성공정책제안센터, 국민경쟁력강화특위로 구성된 바 있다.

박 당선인이 '인수위 장고(長考)'에 들어간 것은 인수위 따로, 조각(組閣) 따로 할 것인지, 인수위를 섀도 캐비닛(예비내각)처럼 첫 조각을 예상케 하는 조직처럼 할 것인지 고민하고 있기 때문이다. 예비내각을 염두에 둔다면 일차적인 인사검증이 필요해 다소 시간이 걸리게 된다.

박 당선인은 21일 맹형규 행정안전부 장관으로부터 인수위 일정 등 전반에 관한 보고를 받았다. 일각에서는 인수위 출범을 늦추더라도 박 당선인의 대탕평책이 대통합이라는 국민적 염원에 녹여들 수 있도록 전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 주문하고 있다. 인수위 인선을 연말쯤 발표하고 출범식은 내년 1월 3일쯤 해도 무방하다는 견해도 있다.

이번 '박근혜 정부 인수위'는 3가지 큰 과제를 안고 있다. 박 당선인의 공약과 정책을 모두 이해하면서 앞으로 두 달간 호흡을 맞춰 나가야 하고, 이명박 정부의 사업과 정책에 연속성을 보장해 주도록 현 정부 이해도도 높아야 한다. 박 당선인의 최대 슬로건이었던 100% 국민대통합과 대탕평책이 문재인 민주당 후보를 지지한 절반의 국민으로부터도 신뢰를 얻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그러려면 꼭 필요한 사람은 데려다 쓰되 '인사(人事) 잡음'을 초래할 수 있는 인사들은 되도록 배제해야 한다는 것이다.

박 당선인의 집무실로는 금융감독원 연수원이 유력시되고 있다. 맹 장관은 휴일인 23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을 방문했다. 당선인의 집무실로 사용될 4층 사무실을 직접 둘러보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당선인은 취임 전까지 이곳에 마련된 별도의 집무실에서 업무를 보게 될 예정이다. 하지만 행안부 측은 삼청동 한국금융연수원과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이 인수위 사무실과 당선인 집무실 후보지일 뿐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서상현기자 subo801@msnet.co.kr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16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52
  • 전국 1,61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