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운찬·이수성 전 총리, 문재인 후보 지지선언

고건 전 총리는 "격려한 것 뿐"

정운찬'이수성 전 국무총리가 11일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민주당은 건강한 보수인사의 합류로 국민연대를 중심으로 한 선거진용이 완성됐다며 환영의사를 밝혔다.

반면 새누리당은 민주당이 세종시 건설에 반대했던 정 전 총리의 지지 선언을 수락한 것은 이율배반적 행태라고 지적했으며 당초 고건 전 국무총리까지 지지 선언에 동참했다고 발표했다가 뒤집은 과정도 문제 삼았다.

우상호 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공보단장은 11일 기자회견을 통해 "역대 국무총리를 역임했던 세 분이 문재인 후보 지지를 표명했다"며 "이수성'고건'정운찬 전 국무총리께서 문재인 후보에 대한 지지를 선언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고 전 총리는 "문 후보의 전화를 받고 '수고한다. 열심히 하라'고 격려한 것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어느 후보에게 기울어지는 것처럼 현실정치에 관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는 뜻을 밝히며 민주당의 발표를 부인했다.

민주당은 이'정 전 총리를 각각 영남을 대표하는 개혁적 보수인사, 충청을 상징하는 개혁적 인사로 평가하고 이들의 지지 선언을 계기로 중도 진영의 균형추가 문재인 후보 쪽으로 기울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광준기자 june@msnet.co.kr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16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52
  • 전국 1,61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