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정의 별의 별 이야기] 두번째 솔로앨범 '매니폴드'로 돌아온 브라이언

남성듀오 '플라이투더스카이' 출신 가수 브라이언(29)이 홀로 날개를 활짝 폈다. 브라이언은 최근 3년만에 두 번째 솔로 앨범 '매니폴드'(Manifold)를 내고 컴백했다.

브라이언은 그간 '플라이투더스카이'의 다른 멤버인 환희와 같은 소속사에 속해 때로는 함께, 때로는 떨어져 활동을 했다. 그러나 이번 앨범을 통해 그는 완전히 솔로 가수 '브라이언'으로 돌아왔다. 환희와는 이제 소속사도 다르다.

그는 '플라이투더스카이'가 해체를 한 것은 아니라고 했다. 그러나 한동안은 소속사도, 활동 방식도 달라진 두 사람이 함께 무대에 서는 모습을 보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플라이투더스카이'의 팬들은 대신 브라이언의 음악을 듣고 즐기면 된다. 브라이언이 이번에 내놓은 노래들은 과거 '플라이투더스카이' 시절의 음악과 공통점과 차별점을 두루 지녔다. 앨범에 담긴 세련되고 깔끔한 힙합 음악은 '플라이투더스카이' 초기 활동 당시의 노래들을 연상하게 했다. 그러나 '플라이투더스카이'의 히트곡 중 발라드곡을 주로 기억하는 팬들에겐 클럽 댄스 장르의 이번 앨범이 사뭇 낯설기도 하다.

"'플라이투더스카이'는 처음에 힙합과 R&B 듀오였어요. 그런데 시간이 가면서 힙합 장르의 노래들이 점점 빠졌죠. 팬들이 '미싱유'(Missing you) 등 발라드곡을 사랑해주시면서 발라드 장르의 노래를 주로 불렀어요. 발라드도 좋았지만 비트 빠른 노래를 통해 퍼포먼스를 보여주고 싶다는 갈증도 있었습니다. 그래서 클럽 댄스 뮤직 콘셉트의 이번 앨범을 생각하게 됐죠."

브라이언은 이번 앨범을 통해 강렬한 남성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머리는 짧게 잘라 남성미를 살렸다. 블랙과 레드 컬러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재킷 사진 역시 퍼포먼스를 보여주겠다는 브라이언의 의지를 담았다. '매니폴드'(다양함, 여러 가지의)라는 신보 제목처럼, 앨범에는 그간 브라이언의 목소리로 듣기 어려웠던 음악들이 실려 팬들을 반갑게 한다.

타이틀곡 '내 여자'를 비롯, '드리밍'(Dreaming) '원 스텝'(One Step) '텔미 베이비'(Tell me Baby) 등 수록곡들은 중간 비트의 힙합곡. 클럽에서 살짝 몸을 흔들기 좋은 노래들이다.

앨범에는 힙합 듀오 '슈프림팀'과 '에픽하이'의 타블로, 미쓰라진이 피처링으로 참여했다. 그런데 작곡가들의 구성이 조금 특이하다. 신사동 호랭이 같은 유명 작곡가도 참여했지만 대부분의 이름이 낯설다.

"전 유명 작곡가와 꼭 일을 하고 싶다는 욕심이 없어요. 신인 작곡가가 히트곡을 쓸 수도 있는 것이니까요. 그냥 여러 노래를 들어보고 내 음색에 맞는 노래를 골랐죠. 새로운 음악도 많이 선택했고요. 작곡가의 유명세는 고려하지 않았습니다. 타이틀곡을 쓴 주영이라는 작곡가도 많이 알려지진 않았죠. 정말 열심히 일하고 음악을 사랑하는 작곡가입니다."

앨범에는 영어 버전의 노래 '두잇'(Do it) '티어즈 런 드라이'(Tears run dry) '불렛'(Bullet) 등도 실렸다. 미국 진출을 고려한 것이다. 세 곡의 노래는 온라인 뮤직 스토어인 아이튠스(i Tunes)를 통해 미국과 캐나다에도 공개된다. 그의 해외 진출 파트너는 보아의 미국 진출에 기여했던 소니뮤직 재팬이다.

"해외에서 본격적인 활동을 하는 것은 아닙니다. 일단 아이튠스를 통해 한국 노래를 알리는 작업을 하는 것이죠. 그동안 팬들이 미국에서 온 제가 왜 영어로 노래를 부르지 않느냐고 많이 의아해 했어요. 제가 영어 노래를 부르는 것은 무언가 목적을 갖고 있다기보다 그냥 제가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미국에서 태어났고 미국 음악 시장을 잘 아는 사람으로서 말이죠."

브라이언은 평소 온라인상에서 팬들과 얘기하는 것을 좋아한다. 영어로 대화가 되는 만큼 여러 해외 팬들과도 직접 소통한다. 얘기를 나눈 해외 팬들 가운데에는 일본과 중국팬뿐 아니라 프랑스, 뉴질랜드 등 국가의 팬도 있었다. 이런 해외 팬들의 응원이 영어 버전의 노래를 발표하게 하는 원동력이 됐다.

"미국에서 제 음악을 받아주면 열심히 활동을 할 생각입니다. 한국 음악을 많이 알리고 싶어요. 일본과 중국에서 활동을 하게 되더라도 과거처럼 잠시 가서 공연만 하는 게 아니라, 그 나라에 대해 많이 배우면서 팬들을 만날 생각입니다."

우리나라 나이로 서른 살이 된 브라이언은 연애도 하고 싶다고 했다. 그간 오죽 스캔들이 없었으면 '남자를 좋아한다'는 소문까지 났던 그다.

"처음에는 그런 소문들이 나는 것이 답답했죠. 그런데 이젠 신경을 많이 쓰지 않습니다. 누구나 나를 다 좋아할 순 없다는 것을 잘 알아요. 그런 일에 대해선 느긋해졌죠. 한번은 저를 싫어한다는 메일을 받았어요. 거기에 '저를 싫어해도 환희는 좋아해 달라'고 답메일을 보냈더니, 놀랐다며 좋아하게 된 팬도 있었어요."

서른 살의 브라이언은 과거에 비해 고민도 많다. 대형 기획사가 아닌, 자신만이 속한 회사에서 오롯이 자신의 의견대로만 음반을 만들었다. 그에 대한 부담이 없다면 거짓말이다.

"저는 이번 앨범에 만족을 하는데 사실 반응에 대해 부담도 많이 됩니다. 하지만 일단 제 귀를 믿어보기로 했어요. 들었을 때 좋은 노래가 대중성 있는 노래 아닐까요. 저도 대중의 한 사람이니까 저한테 좋은 노래는 대중들도 좋아해주시겠죠."

진솔함을 담고 돌아온 아이돌 출신의 솔로가수 브라이언. 그의 비상이 시작됐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0일 0시 기준 )

  • 대구 35
  • 경북 37
  • 전국 1,60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