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서등기소 부지 놓고 주변 관공서들 '군침'

"달서등기소 부지 어떻게 될까?"

다음달 2일 대구 달서구 용산동에 대구지법 서부지원이 개소함에 따라 그동안 등기업무 등을 맡아오던 달서등기소(달서구 월성동) 부지에 대한 주변 관공서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달서등기소 업무가 대구지법 서부지원에 흡수됨에 따라 공터로 남게 된 등기소 부지에 대해 달서구청, 달서우체국 등 주변 관광서들이 군침을 흘리고 있는 것. 특히 등기소 부지 경우 공공기관용으로 정해져 있어 용지난을 겪고 있는 이들 관공서의 구미에 맞아떨어지는 것.

달서구청은 달서등기소 부지가 달서보건소 신축지로는 제격이라는 입장이다. 지난 1992년 구청사 개청과 함께 지어진 보건소 건물이 오래되고 좁은 만큼 구청사와 거리가 가까운 등기소가 보건소 신축 부지로 적합하다는 것. 구청 관계자는 "달서등기소 부지가 매각될 경우 추경 예산을 마련, 매입하는 것도 괜찮은 방법"이라며 "그러나 공공기관 부지 매입의 경우 중기재정계획에 예산이 반영돼 있고 보건소 증축도 2009년에 계획돼 있어 쉽지만은 않은 실정"이라고 말했다.

달서등기소 부지에 대해 보다 적극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는 곳은 달서우체국. 우체국은 지난해 말 등기소 부지와 관련, 대구지법에 매각 여부 문의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달서우체국의 경우 야간에 소포배달차량을 주차할 곳이 없어 애를 먹고 있는데다 갈수록 부피가 큰 소포 배달량이 늘고 있어 소포 저장 부지 매입이 불가피한 상황이란 것.

하지만 대구지법은 자체 활용을 위해 여러 가지 방안을 검토하고 있을 뿐 '매각 계획이 없다'는 입장이다. 대구지법 총무과 관계자는 "건물을 새로 지어 복지시설로 전환하거나 직원들의 기숙사 등으로 바꾸는 방법 등을 검토하고 있을 뿐 구체적인 계획은 아직 없는 상태"라며 "달서등기소 부지를 당분간 인근 주민들을 위한 임시주차장 등으로 활용할 수 있지만 이 문제도 내부 논의를 거쳐 결정될 사항"이라고 말했다.

한편 다음달 2일 대구 서구와 달서구, 달성군 그리고 경북 성주·고령군을 관할하게 될 대구지법 서부지원이 들어서면서 현재 달서등기소의 업무는 서부지원, 중·서구를 관할하던 중부등기소의 업무는 남대구 등기소 등으로 나눠 이전된다.

김태진기자 jiny@msnet.co.kr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4일 0시 기준 )

  • 대구 90
  • 경북 90
  • 전국 5,35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