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의회> 도로공사 '지역차별'

동해안 국도7호선 수십년째 공사중단…서해안 고속도 일취월장

"왜 동해안만 소외받나요?"

동해안의 유일한 연안도로인 국도 7호선과 경북 내륙과 동해안을 잇는 국도 36호선 확장 공사가 수십 년째 답보상태에 빠진 반면 국도 7호선에 비해 뒤늦게 착공한 서해안 고속도로는 이미 4년 전에 개통돼 지역 차별론이 다시 불거지고 있다.

경북도의회 건설소방상임위원회 김정자(비례대표·민주당) 도의원은 29일 경북도 건설도시재난국을 상대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영덕 병곡과 울진 원남을 잇는 국도 7호선 미확장 구간과 봉화와 울진을 잇는 국도 36호선 4차로 확장 구간의 조기 착공을 정부에 건의하라고 경북도에 촉구했다.

김 도의원에 따르면 동해안의 유일한 연안 교통수단인 국도 7호선 중 병곡~원남 구간(130km)의 경우 17년이 지난 지금 착공조차 하지 않고 있다는 것.

반면 국도 7호선보다 예산도 훨씬 많이 투입되고, 노선(353km)도 3배 가까이 긴 서해안 고속도로는 1991년 뒤늦게 착공, 10년 만인 2001년에 준공했다. 또 국도 36호선 중 동해안 연결 구간인 봉화~울진 구간(40km)도 환경 문제에 대한 건설교통부와 환경부 간 이견으로 10년 가까이 착공도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런 가운데 영덕~상주~충남 서천의 동서 6축 고속도로, 충남 당진~문경~울진의 동서 5축 고속도로, 동해중부선 철도 부설 등의 신규사업은 현재 실시설계, 사업 타당성 조사 등에 들어가 대비된다.

김 도의원은 "국도 7호선과 36호선 공사의 지지부진으로 동해안은 허리가 잘린 격"이라며 "정부가 수십 년간 방치하다시피한 사업을 이제는 마무리해, 지역차별론을 불식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종규기자 jongku@msnet.co.kr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6일 0시 기준 )

  • 대구 4,906
  • 경북 4,261
  • 전국 84,12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