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 70대 기초생활자 "장애인 위해 써달라" 성금

300만원 기부…영천시장애인종합복지관 전달하며 이름 밝히기는 꺼려

영천에 사는 기초생활수급자 임모(왼쪽) 씨가 박홍열 영천시장애인종합복지관장에게 300만원의 기부금을 전달하고 있다. 영천시장애인종합복지관 제공 영천에 사는 기초생활수급자 임모(왼쪽) 씨가 박홍열 영천시장애인종합복지관장에게 300만원의 기부금을 전달하고 있다. 영천시장애인종합복지관 제공

경북 영천에 사는 기초생활수급자가 지역 장애인 복지향상에 사용해달라며 300만원을 기부해 지역사회에 훈훈함을 안겨주고 있다.

기초생활수급자 임모(70) 씨는 지난 25일 오후 영천시장애인종합복지관을 찾아가 취약계층 장애인들을 위해 써달라며 300만원을 기부했다. 임 씨의 기부금은 국가에서 나오는 기초생활수급비를 조금씩 모아 마련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홍열 복지관장은 "임씨는 자신의 이름조차 밝히길 꺼려했다. 생계 유지도 힘들텐데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면서 기부금을 전해와 가슴이 뭉클했다"면서 "기부금을 지역 장애인들을 위해 소중히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지역별뉴스기사

    지역별뉴스기사 기사가 없습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