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중진 김상훈 “‘베네수엘라 리포트’ 따라가는 文 정권”

“이 정권은 좌파 안위(安危)를 위해 국민들과 싸우고 있어”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말은 날카롭지만 앞뒤가 다른 분”

TV매일신문 '매일 관풍루'에 출연, 문재인 정권이 '베네수엘라 리포트'를 따라가고 있음을 지적했다. TV매일신문 제공 TV매일신문 '매일 관풍루'에 출연, 문재인 정권이 '베네수엘라 리포트'를 따라가고 있음을 지적했다. TV매일신문 제공

'국민의 힘' 김상훈 국회의원(대구 서구)이 문재인 정권의 지난 4년을 돌아보며, '베네수엘라 리포트'를 따라가고 있음을 지적했다. 김 의원은 18일 오후 TV매일신문 생방송 시사토크 '매일 관풍루'에 출연, "현 정권은 나라의 근간(시장경제, 법치주의, 자유언론, 국론분열 등)을 뒤흔드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베네수엘라 리포트'는 자유한국당(국민의 힘 전신) 시절 유민봉 전 의원(박근혜 정권 국정기획 수석) 등 몇몇 당 정책 연구원들이 펴낸 작은 책자로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공수처) 도입 ▷각종 복지수당으로 금품 살포 ▷각종 부동산 규제로 인한 집값 폭등 등이 주요 골자다. 김 의원은 이 리포트를 보면서 "이상하다. 이 정권의 주요 정책 결정자들이 국가와 국민은 망(亡)해도 정권은 살아남는 쪽으로 가고 있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고 밝혔다.

더불어 "현 정부는 국민을 조삼모사(朝三暮四) 원숭이 정도 여기며, 뭐든지 속이고 조작할 수 있다고 여기고 있다"며 "관제 언론(정권에 우호적인 방송·통신사)을 동원한 유리한 통계자료 활용, 선전·선동으로 정권연장에만 몰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TV매일신문 야수 앵커와 함께 '매일 관풍루'를 진행하고 있는 김 의원. TV매일신문 제공 TV매일신문 야수 앵커와 함께 '매일 관풍루'를 진행하고 있는 김 의원. TV매일신문 제공

특히 김 의원은 LH 투기 의혹 사태와 여당 국회의원(양이원영·양향자·김경만·서영석·김주영·윤재갑·임종성 의원) 등이 신도시 투기 관련 의혹에 제기된 데 대해 "정말 파렴치하고 부도덕한 정권의 민낯을 보여주고 있다. 도덕성 점수를 매길 수 없는 정권"이라고 일침을 놨다.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인 박영선 후보에 대해서는 "날카롭게 남을 비판하는 말을 잘 하지만 앞뒤가 맞지 않는 분"이라며 "야당 인사들을 향해 친일, 매국노 등 그렇게 비판하면서도 일본 미나토구에 집을 갖고 있으며, 일본 정부에 세금을 내고 있다"고 부정적 평가를 했다.

한편, 김 의원은 향후 정치행보에 대한 야수의 질문에는 "이 나라와 지역의 경제회복을 위해 힘을 보태고 싶다"며 "재보궐 선거 및 내년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당 정책통으로 조용한 전투를 펼치며 어떤 역할이든 할 것"이라며 투쟁의지를 다졌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