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안식을 주소서" 이문희 대주교 가톨릭군위묘원 안장

조환길 대주교 집전으로 하관예절 거행

고(故) 이문희 바울로 대주교가 17일 가톨릭군위묘원 성직자묘역에 안장됐다. 이현주기자 고(故) 이문희 바울로 대주교가 17일 가톨릭군위묘원 성직자묘역에 안장됐다. 이현주기자

고(故) 이문희 바울로 대주교의 하관예절이 진행된 17일 오후 경북 군위군 가톨릭묘원은 고인의 안식을 기원하는 추모객 300여 명의 기도 소리로 가득했다. 이 곳은 이 대주교가 생전, 또 유언을 통해 안장되길 원한다고 밝힌 곳이다. 묘원 부지 일부를 기증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이 대주교를 실은 운구 차량은 이날 오후 1시 30분 쯤 묘원으로 들어섰다. 유가족과 사제단 등을 태운 관광버스 두 대도 뒤를 이어 성직자묘역으로 향했다.

대구대교구 소속 사제 8명이 이 대주교의 묘소로 운구하자 조환길 대주교의 집전으로 관을 묻는 천주교 의식인 하관예절이 시작됐다. 하관예절은 묘지 축복, 성수 뿌림과 분향, 하관, 흙 넣기, 청원 기도 순으로 진행됐다.

조 대주교는 기도를 올리며 "주님의 종 이 바울로가 이 무덤에서 고이 잠들어 안식을 누리다가 영원한 천상의 빛을 받아 누리게 하소서"라고 축원했다.

이어 관 속에서 영면에 들어간 이 대주교를 향해 서너 차례 성수를 뿌리고 분향하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이후 관이 내려지기 시작했고 흙을 덮은 뒤 죽은 사람의 관직, 성씨 등을 흰색 글씨로 기록한 붉은색 천인 명정(銘旌)이 널 위에 펼쳐졌다. 조 대주교를 비롯한 사제들과 유족, 신자들이 흙을 한 삽 한 삽 퍼올리며 관을 덮었다.

'마지막 날 하느님 앞에서 모두 함께 만나자'는 유언을 남긴 이 대주교는 그렇게 하느님의 품 속으로 영원한 안식을 찾아갔다.

하지만 의식이 끝난 후에도 일부 신도들은 무덤가 주위를 에워싸고 기도를 바치며 쉽사리 발길을 떼지 못했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