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행정명령 진단검사, 가려 있던 무증상 29명 찾았다"

행정명령 검사 결산과 향후 민생방역 안정화 대책
감염병재생산지수 1월말 1.2 …그대로 뒀으면 주당 60, 70명 확진
2월 8일부터 설 명절 연휴까지 '1주간 잠시만 쉬어가기' 호소
백신 접종 민관협의체 가동…접종 이상 신속대응팀도 구성

매일신문 | 이강덕 포항시장이 2월4일 오후 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가구 당 1명 이상 의무검사 행정명령을 끝내며 검사 결과와 향후 방역대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김대호 기자
이강덕 포항시장이 4일 오후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 행정명령 종료에 맞춰 향후 방역대책을 설명하고 있다. 김대호 기자 이강덕 포항시장이 4일 오후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 행정명령 종료에 맞춰 향후 방역대책을 설명하고 있다. 김대호 기자

 

경북 포항시는 4일로 코로나19 진단검사 행정명령을 종료하면서 향후 지역 확산 차단을 위한 '포항시 민생방역 안정화 대책'을 발표했다.

먼저 포항시는 현 시기를 3차 대유행 시기로 보고 있다. 지난해 12월부터 2월 4일 현재까지 전체 확진자의 74.5%를 차지하는 339명의 확진자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포항시는 지난 열흘 간 19만472명의 진단검사를 실시했다. 진단검사 결과, 38명의 확진자를 발견했고, 이중 무증상자는 29명, 감염경로 불명자는 15명으로 파악됐다.

무증상 비율이 가구 당 1명 검사 행정명령 전 40% 후반에서 76.3%를 급증한 수치를 나타낸 것은 이들 무증상 감염자들이 보이지 않는 슈퍼 전파자가 될 수도 있었다는 반증으로 해석되고 잇다.

강재명 포항감염병대응본부장은 "감염병재생산지수가 1.2를 넘어서던 추세를 그대로 뒀더라면 설 명절 이후 주간 단위 60, 70명 이상 발생했을 것이다. 이번 전수검사로 확산 연결 고리를 사전에 차단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했다.

이어 포항시는 이번 검사의 효과를 이어가기 위해 오는 8일부터 14일까지 '1주간 잠시만 쉬어가기'를 설 명절 방역 메시지로 정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더욱 강화해 줄 것을 시민들에게 호소했다.

설 명절 동안 포항시는 시 전역에서 대대적인 방역과 점검을 추진한다. 터미널·버스·택시 등의 교통시설, 전통시장·백화점·마트 등의 유통매장, 성묘를 위한 봉안시설 등 사람들이 모일 가능성이 높은 시설의 방역을 강화한다.

향후 백신접종 계획도 밝혔다.

포항시는 오는 11월까지 35만명(시민 70%) 백신접종을 목표로 예방접종추진단을 2개반 5팀으로 구성하고, 민관 협력 네트워크 '코로나19 예방접종 지역협의체'도 운영한다.

시는 지역 거점 예방접종센터를 만인당과 양덕 한마음체육관에 개소할 예정이다. 또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교육을 이수한 의료기관 159개소를 선정해 접종을 위탁하고, 노인요양·중증장애인 시설 등 취약자들 대상으로는 방문접종한다.

이와 함께 민관합동 신속대응팀을 구성, 이상 반응 상시 신고 체계를 가동해 백신접종 부작용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행정명령 초기 불편에 대해서는 거듭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하지만 백신접종이 제대로 될 때까지 상황을 악화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였다"고 했다.

이어 이 시장은 "내주에는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을 비롯한 취약계층의 경제위기를 조금이나마 해소시킬 대책을 마련해 발표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