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경북 영덕 창수면 산불 진화 난항

오전 1시30분 삼계리 발생 이어 오전 6시14분 오촌리서도 발생
헬기 4대 인력 400여명 투입…강추위에 진화 헬기 물탱크 결빙 등

매일신문 | 경북 영덕군 창수면에서 6일 오전 산불이 발생해 진화 중이다.

 

영덕군 창수면 오촌리에서 6일 오전 산불이 발생해 200여명이 긴급 투입돼 진화를 벌이고 있다. 산림청 제고 영덕군 창수면 오촌리에서 6일 오전 산불이 발생해 200여명이 긴급 투입돼 진화를 벌이고 있다. 산림청 제고

 

 

경북 영덕군 창수면 삼계리에서 오전 1시30분 쯤 산불이 나 진화했으나 이어 오전 6시14분 쯤 인근 오촌리 야산에서도 산불이나 현재 진화 중이다.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 등에 따르면 6일 06시 14분경 경상북도 영덕군 창수면 오촌리 산1-1일원에서 산불이 발생하여 산불진화헬기 5대(산림청 3, 경북도 1, 소방청 1), 공무원과 경찰 군인 등 총 400여명을 긴급 투입해 진화 중에 있다고 밝혔다.

산불이 발생한 산림은 소나무단순림이다. 산불 발생 후 6시간이 지났으나, 현재 초속 3m의 바람에다 산불진화헬기 담수지가 현장과 약 11km 떨어져 있으며, 영하(14.6도)로 떨어진 날씨에 물탱크가 결빙 되는 등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앞서 새벽 01시 30분에 발생한 영덕 창수면 삼계리 산불은 0.15㏊를 태우고 오전 3시30분쯤 진화됐다. 삼림당국은 삼계리 발화지점과 오촌리 산불지점이 900m 정도 거리가 떨어져 있어 불씨가 번졌을 가능성은 낮다고 판단하고 있다.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 관계자는 "가용 진화 자원을 총동원하여 오전 중 진화를 목표로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산불 발생지 인근 주민과 등산객은 입산을 자제하고 안전사고 발생에 주의하시기 바란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