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매일신문 실버버튼]“어색하고 미숙했던 방송이….”

홍준표·권영진·이철우·이언주·배광식·도용복 “대단한 일 이뤄내!”
‘미녀와 야수’가 되돌아 본 비하인드 스토리 깨알 공개

'미녀와 야수'가 공개하는 TV매일신문의 유튜브 실버버튼(구독자수 10만명) 언박싱(Unboxing)과 되돌아 본 2년 그리고 주요 출연자들의 축하멘트를 담은 영상이다. 이상택 매일신문 대표이사는 "매미야 뉴스, 토크 20분 등 자체 프로그램을 보면서 어색하고 미숙한 점도 있었지만 칭찬하고 격려해줬던 기억이 난다"며 "재밌는 콘텐츠를 많이 개발해서, 골드버튼도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격려했다.

TV매일신문의 단골 출연자인 홍준표 국회의원(대구 수성을)은 "30만 유튜버가 되면, 종이신문 못지 않은 영향력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힘을 북돋았다. 부산시장 출마를 출언한 이언주 전 국회의원은 "토크 20분에 출연했는데, 굉장히 발랄하고 유쾌해서 깊은 인상이 남았다. 나날이 발전해서 100만 골드버튼 획득하는 날을 기다리겠다"고 축하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토크 20분'의 첫 출연자로 초대받은 지도 벌써 2년"이라며 "독창적인 기획과 차별화된 콘텐츠로 시청자들에게 두터운 신뢰를 형성하면서 디지털 영상시대를 선도하길 바란다"고 축하메시지를 남겼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도 "지난해 '토크 20분'에 출연해 지역을 위해 열심히 뛰겠다는 각오를 밝혔던 기억이 새롭다"며 "TV매일신문 승승장구"를 응원했다.

미녀(김민정 아나운서)와 야수(권성훈 앵커)는 미국 유튜브 본사(구글)로부터 받은 실버버튼 언박싱을 통해 최초 공개하는 영상과 함께 지난 2년 동안 동고동락했던 과정을 회고했다. 더불어 각자 가장 기억에 남는 영상을 떠올리기도 했으며, 열혈 구독자 및 애청자들이 보내준 댓글들을 소개하는 시간도 가졌다.

배성훈 디지털사업국장은 "지난해 1월 첫방송 편집이 끝났을 때가 너무 기억에 생생하다"며 "'우리 힘으로 뭔가 만들어냈다'는 그 자신감으로 실버버튼까지 왔다. 앞으로 더 참신한 방송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다짐했다.

한편, 화기애매(?)한 호흡을 자랑하는 미녀와 야수는 지난 2년 동안 티격태격하던 모습을 이날 실버버튼 언박싱 방송에서도 다시 한번 볼 수 있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