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포자 증가·하향평준화…" 사상 첫 '코로나 수능', 난이도는?

이만기 유웨이 교육평가연구소장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 출연
"올 수능, 정시 지원 몰리면서 중상위권 경쟁 치열할 전망"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에 고사장에서 수험생들이 시험지를 받고 답안지에 마킹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에 고사장에서 수험생들이 시험지를 받고 답안지에 마킹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1대학수학능력시험(2021수능)은 중상위권 학생의 경쟁이 치열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전문가들은 수험생의 대면수업과 학습량이 줄어들 수밖에 없는 코로나19 상황 탓에 수능 난이도는 대체적으로 평이할 것으로 추측했다.

이만기 유웨이 교육평가연구소장은 3일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올해 수능은 정시로 몰리면서 하위권보다는 중상위권에서 경쟁이 치열해 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소장은 "코로나 19 자가격리가 되거나 확진자가 되면 수능 이외로 치러지는 대학교 응시가 제한을 받는다"며 "수능 시험이 필요 없는 수시 입학생들 같은 경우에 수능시험을 안보겠다는 움직임이 수능 커뮤니티에서 많이 돌고 있는데, (응시생) 숫자가 줄어들면 그만큼 등급 받기가 어려워지기 때문에 수시 최적인력을 채우는데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음은 이 소장의 인터뷰를 일문일답으로 정리했다.

▷코로나19로 수능성적 격차가 크게 벌어지고, 입시생 하향평준화가 가속화 될 것이란 전망이 있는데?

원래 졸업생들과 재학생들 사이에는 성적 격차가 있다. 졸업생들과 재학생들의 성적 편차가 예전과 큰 차이 없다는 것이 평가원의 공식 입장이다.

하향 평준화가 있다는 평가도 있는데, 상위권 학생은 자기주도 학습 능력이 되지만 중하위권 친구들은 자기주도 학습이 잘 이뤄지지 않아 전반적으로 학습량이 줄면서 성적 편차가 커졌다는 것이 입시기관의 분석이다.

▷수능 난이도는 평이할까?

평가원의 공식 입장은 인위적인 난이도 조절은 없다고 밝혔다. 전문가가 보기에는 그럼에도 어렵게 출제할 수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전반적으로 졸업생이든 재학생이든 학습량이 부족하고 대면 수업이 줄었기 때문에 문제를 쉽게 내도 어렵게 풀 가능성이 높은 탓이다.요. 대부분 전문가에 따르면 평이하게 내지 않을까라는 것이 일반적인 추측이다.

▷강 영역별로 특이점이 있을까?

지금 몇 년 동안 어렵게 나온 것이 국어인데, 독서질문, 비문학 질문이 어려웠기 때문에 올해는 어떻게 나올지 미지수다. 수학이나 수학의 가, 나 영역은 아무리 쉬워도 어렵다. 영어의 1등급 비율이 작년에는 7%정도가 나왔는데 지난 번 모의고사 결과는 5%정도가 나왔기 때문에 지켜봐야 한다. 과학이나 사회 혹은 국어에서는 어떻게 문제가 나올 것인지, 코로나를 다룰 것인지 말건지, 전염병 문제가 나올지 안 나올지 관심이 많다.

▷수능을 포기하는 학생들도 늘어날까?

자가격리가 되거나 확진자가 되면 수능 이외로 치러지는 대학교 응시가 제한을 받는다. 수능 시험이 필요 없는 수시 입학생들 같은 경우에 수능시험을 안보겠다는 움직임이 수능 커뮤니티에서 많이 돌고 있기 때문에 다른 학생들이 두려움에 떨고 있다. 응시생 숫자가 줄어들면 그만큼 등급 받기가 어려워지기 때문에 수시 최적인력을 채우는데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상당수 대학교들이 비대면으로 입시나 논술 면접 계획을 세우고 있는데.

면접 같은 경우는 비대면으로 화상이나 녹화방식으로 이뤄지긴 하지만 적성검사나 논술검사, 실기시험은 대면 방식을 피할 수 없기 때문에 곤란한 부분이 있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