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성준 민주당 의원 "부동산, 그렇게 해도 안떨어진다"

MBC 100분 토론 끝난 뒤 마이크 켜진 상태서 언급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국회의원). 연합뉴스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국회의원). 연합뉴스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국회의원)이 17일 '부동산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연설에도 불구하고, '부동산 가격은 쉽게 잡히지 않을 것'이라고 해석될 수 있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이기도 한 진 의원은 전날 밤부터 이날 새벽까지 MBC TV '100분 토론'에 출연했다. 진 의원은 토론 직후 마이크가 꺼지지 않은 상태에서 출연자들과 가벼운 대화를 주고받았으며, 당시 대화 내용은 유튜브를 통해 공개됐다.

공개된 대화에서 미래통합당 김현아 비상대책위원은 "(부동산 가격이) 떨어지는 것이 국가 경제에 너무 부담되기 때문에 그렇게 막 떨어뜨릴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진 의원은 "그렇게 해도 안 떨어질 것이다. 부동산이 뭐 이게 어제오늘 일인가"라고 말을 받은 것이다.

김 비대위원이 "여당 국토위 위원이 그렇게 얘기하면 국민이 어떻게 하나"라고 되물었지만, 진 의원은 추가적인 답변을 하지 않았다.

그러나 진 의원은 앞서 열린 본 토론에서는 정부의 7·10 부동산 대책에 대해 "다주택자나 법인의 투기 수요를 막고, 실수요자에게 집이 돌아가게 하는 근본적인 정책을 꺼내든 만큼 이제부터는 집값을 잡아갈 수 있는 기본 틀을 마련했다고 보고 있다"고 발언했다.

공식 발언과 속내가 담긴 뒷담화의 내용이 서로 달랐던 셈이다.]

이 때문에 100분 토론이 중계된 유튜브 페이지에는 진 의원을 향해 "한 시간 반 동안 싸워놓고 방송 끝나니 웃으며 '부동산 안 떨어진다'라고 얘기하나", "민주당은 보여주기식 쇼만 하는 정당"이라는 등 비판 댓글이 쏟아졌다.

진 의원은 "내 발언은 정부 대책이 소용없다는 취지가 아니다. 집값이 떨어지는 것이 더 문제"라고 주장하면서 정부의 부동산 대책을 발목 잡으려는 '집값 하락론자'들의 인식과 주장에 대한 반박"이라고 해명했다.

진 의원은 또 "집값이 쉽게 떨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냉철한 인식과 비상한 각오로 부동산 투기 억제와 실수요자 중심의 '1가구 1주택' 원칙 확립을 위해 더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