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선엽 장군, '6·25전투복 입고 영면한다'

15일 대전현충원에서…칠곡 다부동 등 8곳 흙 관 위에 뿌리기로

백선기 칠곡군수가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지난해 서울시 용산구 전쟁기념관에서 6·25 전쟁영웅인 백선엽 장군을 만나 감사의 뜻을 전했다. 왼쪽부터 백선기 칠곡군수, 화랑 왜관초등학교 학생회장, 백선엽 장군, 천안함 생존 장병 전준영·김윤일씨. 칠곡군 제공 백선기 칠곡군수가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지난해 서울시 용산구 전쟁기념관에서 6·25 전쟁영웅인 백선엽 장군을 만나 감사의 뜻을 전했다. 왼쪽부터 백선기 칠곡군수, 화랑 왜관초등학교 학생회장, 백선엽 장군, 천안함 생존 장병 전준영·김윤일씨. 칠곡군 제공

고(故) 백선엽 장군(예비역 육군 대장)이 6·25전쟁 당시의 전투복을 입고 영원한 안식에 들 예정이다.

백 장군은 발인 하루 전인 14일 오후 서울아산병원에서 열리는 입관식에서 6·25전쟁 당시 착용했던 전투복과 같은 모양의 미군 전투복을 수의로 입을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국군은 자체 전투복이 없어 제2차 세계대전 때 미군이 입었던 군복 등을 입고 전쟁을 치렀다. 유족 측은 골동품 시장에서 1944년 미군 전투복을 직접 구매했다.

백 장군은 본인과 유가족의 뜻에 따라 15일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된다.

장의위원장인 서욱 육군참모총장 주관으로 오전 7시 30분 서울아산병원에서 열리는 영결식에는 유가족과 역대 육군참모총장 등이 참석할 계획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참석 인원을 최소화했다는 것이 육군 측의 설명이다.

영결식장에는 백 장군이 과거 근무했던 합동참모본부, 육군본부, 1야전군(지상작전사령부), 1·2군단, 1·5사단 등의 부대기가 걸린다.

서 총장의 조사에 이어 백 장군이 6·25전쟁 당시 지휘했던 1사단의 사단장이었던 송영근 예비역 중장이 추도사를 낭독한다. 유가족 등 참석자 헌화 뒤 군악대의 조악과 함께 영결식은 종료된다.

수도방위사령부 군사경찰 차량을 따라 이동한 영구차가 오전 11시 30분 장지인 국립대전현충원에 도착하면 장군 2묘역에서 서 총장 주관으로 안장식이 열린다.

김판규 전 육군참모총장이 추모사를 낭독하고, 다부동 참전용사 4명과 육군 장병 4명이 백 장군 묘에 허토한다. 경북 칠곡 다부동 등 백 장군이 의미 있다고 생각한 8곳의 흙을 뿌릴 예정이다.

백 장군은 생전 "전사한 전우들과 함께하고 싶다"는 유지와 함께 다부동, 문산 파평산, 파주 봉일천 등 이른바 8대 격전지의 지도를 그려 전쟁기념관 관계자 등에게 알려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전쟁기념관 관계자 등이 해당 지역을 직접 방문해 흙을 떠 왔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