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탄 아이 친 '경주 스쿨존 사고'…설마 고의?

피해자 가족 "고의로 쫓아와 사고를 낸 것 같다" 진술한 것으로 알려져

 

'경주 스쿨존 사고'가 26일 영상과 함께 SNS 등을 통해 빠르게 퍼지고 있다.

사고 발생한 곳은 경북 경주시 동천동의 스쿨존이다.

26일 경주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후 1시 38분쯤 동천초등학교 인근 도로에서 SUV차량이 A군이 타고 가던 자전거 뒷부분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A군은 오른쪽 다리를 다쳤다.

현재 A군의 가족들은 고의 사고를 주장하고 있다.

SNS를 통해 빠르게 퍼지고 있는 경주 스쿨존 사고 영상. SUV 차량에 치인 초등학생 A군과 자전거가 쓰러져있다. 보배드림 영상 캡쳐 SNS를 통해 빠르게 퍼지고 있는 경주 스쿨존 사고 영상. SUV 차량에 치인 초등학생 A군과 자전거가 쓰러져있다. 보배드림 영상 캡쳐

A군의 부모는 경찰에 "가해자가 인근 놀이터에서 자녀와 놀던 A군이 때린 후 사과 없이 가버리자 고의로 쫓아와 사고를 낸 것 같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상을 올린 작성자도 "가해자가 차에 내려서도 아이에게 괜찮냐 소리도 한마디 안했다. 고의적으로 박았으니 괜찮냐는 소리가 나올턱이 없다"고 말했다.

초등학생인 A군과 가해자의 자녀인 B군이 다퉜고, A군이 사과를 하지 않은채 가버리자 B군의 어머니가 차량을 쫓아와 자전거를 탄 A군을 들이받았다는게 이들의 설명이다.

네티즌들은 "일부러 사고를 낸게 명백해 보인다", "차로 들이받다니 싸이코패스 아닌가" 등 분노섞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