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수 할머니 "윤미향 사리사욕 채우려 국회의원 되려는 것"

대구 만촌동 인터불고호텔에서 1시간여 진행… 윤미향 당선인은 참석 안 해
이용수 할머니 "검찰에서 윤 당선인 잘잘못 밝혀내 죗값 받아야"

정의연의 불투명한 회계 의혹을 제기했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2차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정의연의 불투명한 회계 의혹을 제기했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2차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오후 2시 30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이하 정대협·정의기억연대 전신) 등에 대한 통한의 심경을 토로했다. 지난 5일 대구 남구의 한 찻집에서 정대협 모금 의혹 등에 대해 첫 폭로를 제기한 지 18일 만이다.

이 할머니는 이날 정대협이 그간 위안부 문제 해결에 의지를 보이지 않았다며 추가적인 폭로를 이어갔다. 이 할머니는 지난 19일 대구의 모처에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정의연 전 이사장)과 만남을 가지면서 기자회견에 참석하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날 윤 당선인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정의기억연대의 불투명한 회계 의혹을 제기했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 마련된 기자회견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정의기억연대의 불투명한 회계 의혹을 제기했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 마련된 기자회견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위안부 모금 부끄러웠다

1시간여에 걸쳐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이 할머니는 먼저 윤 당선인과 관련된 불만을 토로했다. 이 할머니는 "1992년 6월 25일 당시 정대협 간사였던 윤 당선인이 29일에 모임이 있다고 오라고 해서 갔다. 한 교회였는데 정년퇴직한 어느 일본인 선생님이 (할머니들에게) 100만원씩 나눠줬다"며 "그때부터 정대협이 모금하는 걸 봐 왔다. 그때 모금한다는 사실을 알고는 부끄러운 마음이 들었다. 왜 모금을 하는지 모르고 30년을 살았다"고 했다.

정대협이 그간 위안부 피해자들의 피해 보상책 마련에는 뒷전이었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 할머니는 "정대협은 한 번도 할머니들에게 '위안부 피해를 입었을 당시 어디에 끌려갔는지' 등에 대한 증언을 제대로 받지 않았다. 그간 정대협에서 할머니들을 상대로 이 점을 밝혀 줬어야 했다"고 강조했다.

위안부 피해자인 이 할머니는 정신대 피해자들과의 차이점도 분명히 했다. 이 할머니는 "정신대 피해자들은 공장에 갔다 온 할머니들이다. 아주 더럽다고 생각하고 듣기 싫어하는 위안부하고는 많이 다르다"며 "나는 대만·가미카제 특공대 부대에 끌려갔고 끌려가서 당한 것은 말로 다 못 한다"고 했다.

이어 정대협 등이 정신대와 위안부 피해자를 한데 묶어 활동을 하는 바람에 일본의 사죄, 배상이 어려워졌다고 주장했다. 이 할머니는 "30년 동안 일본에 사죄, 배상을 하라고 했는데 일본이 안 하는 이유를 이제야 알았다. 일본으로서도 위안부, 정신대가 뭔지 알아야 사죄하고 배상하지 않겠느냐"며 "수요집회에 나온 학생들까지 고생을 시켰다. 정대협이 정신대 문제만 다뤘어야 했다. 무슨 권리로 위안부 피해자들을 이용했느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정대협, 위안부 피해자 이용만 해

위안부 피해자로서 정대협 등에 이용만 당했다며 괴로운 심정도 토로했다. 이 할머니는 "정대협 측에 '내가 왜 성노예냐'라고 물으니깐 '미국 사람 들으라고, 미국이 겁내라고'라고 했다"며 "위안부 피해자들을 이용했다는 생각에 자다 일어나서 펑펑 울었다. 왜 내가 바보같이 당하면서 살았을까, 말도 못했을까 싶었다"고 울분을 토했다.

지난 18일 대구에서 갑작스럽게 이뤄진 윤 당선인과의 만남에 대한 소회도 털어놨다. 이 할머니는 "어느 날 저녁 숙소 문을 열라고 해서 열어주니깐 윤 당선인이 들어와 놀라서 넘어갈 뻔했다"며 "윤 당선인이 한번 안아 달라고 하기에 30년간 활동을 같이 했고 원수진 것도 아니고 해서 안아줬다. 윤 당선인과는 그게 마지막이라고 생각하니깐 눈물이 왈칵 났다"고 전했다.

2015년 한일 위안부 협정 당시 일본 정부가 건넨 10억엔의 용처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했다. 이 할머니는 "일본 정부가 낸 10억엔도 내가 알았다면 돌려보냈을 것이다. 자기들한테는 나눔의 집에 있는 사람만 피해자였다. 일본에서 받은 돈에 대해 나에게는 비밀로 했고 그들만 도왔다"고 했다.

이 할머니는 윤 당선인의 잘못은 검찰에서 분명히 밝혀져야 한다고 했다. 이 할머니는 "그 사람(윤 당선인)은 자기가 당당하게 잘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죄를 지었으면 죗값을 받아야 한다. 국회의원이 무엇인지는 모르겠지만 또 사리사욕을 챙기려는 게 아니겠느냐"며 "안성에 지어진 화려한 쉼터에 윤 대표 아버님이 사셨다고 하던데 이 같은 엄청난 점은 검찰이 밝힐 것이다"고 말했다.

윤 당선인의 사퇴를 바라는지에 대한 기자의 질문에 대해서는 "윤 당선인이 지금까지 마음대로 해왔으니깐 제가 할 이야기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말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