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갓갓 문형욱 얼굴 공개…"피해자에 죄송하다"

'갓갓' 문형욱이 18일 검찰로 송치되기 전 안동경찰서에서 대중 앞에 얼굴을 드러냈다. 윤영민 기자 '갓갓' 문형욱이 18일 검찰로 송치되기 전 안동경찰서에서 대중 앞에 얼굴을 드러냈다. 윤영민 기자
성 착취물을 공유하는 텔레그램 대화방인 'n번방' 운영자로 경찰에 구속된 '갓갓' 문형욱(24·대학생)이 18일 오후 검찰로 송치되기 전 경북 안동시 안동경찰서를 나서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경북지방경찰청은 아동 청소년성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한 문형욱을 이날 대구지검 안동지청에 송치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성 착취물을 공유하는 텔레그램 대화방인 'n번방' 운영자로 경찰에 구속된 '갓갓' 문형욱(24·대학생)이 18일 오후 검찰로 송치되기 전 경북 안동시 안동경찰서를 나서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경북지방경찰청은 아동 청소년성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한 문형욱을 이날 대구지검 안동지청에 송치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성 착취물을 공유하는 텔레그램 대화방인 'n번방' 운영자인 '갓갓' 문형욱(24)이 18일 대중 앞에 얼굴을 드러냈다.

경북지방경찰청은 아동청소년성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한 문형욱을 이날 오후 2시 대구지검 안동지청에 송치했다.

문형욱은 신상정보 공개심의위원회 결정에 따라 검찰 송치 전 안동경찰서 앞에서 얼굴을 공개했다.

이 자리에서 문형욱은 "피해자 가족분들께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제가 잘못된 성관념을 가지고 있었던 것 같다. 죄송합니다"라며 거듭 사과했다.

지난 12일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안동경찰서에서 대구지방법원 안동지원으로 이동할 당시에는 신상공개가 결정되지 않아 모자와 마스크를 쓴채로 모습을 드러냈었다.

문형욱은 2018년 무렵 미성년자들을 상대로 성 착취 영상물을 제작해 텔레그램 대화방에 배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