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습 드러낸 '갓갓'…영장실질심사 위해 법원 이동

구속영장발부 후 신상공개여부도 결정

텔레그램 n번방 개설자로 알려진 일명 '갓갓'으로 불리는 A(24)씨가 12일 오전 경북 안동경찰서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대구지법 안동지원으로 이동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텔레그램 n번방 개설자로 알려진 일명 '갓갓'으로 불리는 A(24)씨가 12일 오전 경북 안동경찰서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대구지법 안동지원으로 이동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텔레그램에서 성착취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n번방' 운영자 문모씨(24), 일명 '갓갓'이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모습을 드러냈다.

문씨는 12일 오전 10시 20분쯤 경북 안동경찰서에서 법원으로 이동하기 위해 나왔다. 붉은색 상의와 검정색 바지를 입고 모자를 쓴 문 씨는 안경과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상태였다. 취재진의 질문공세에는 묵묵부답으로 이동했다.

성 착취물을 공유하는 텔레그램 대화방을 처음 만든 것으로 알려진 인물인 '갓갓'이 12일 오전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대구지방법원 안동지원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성 착취물을 공유하는 텔레그램 대화방을 처음 만든 것으로 알려진 인물인 '갓갓'이 12일 오전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대구지방법원 안동지원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지법 안동지원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문씨를 상대로 구속 전 피의자 신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다. 구속영장은 이날 오후 늦게쯤 발부될 것으로 보인다. 문씨의 신상공개여부는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신상공개위원회를 통해 결정된다.

경북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각종 디지털 증거를 분석해 문 씨를 갓갓으로 특정하고, 지난 9일 소환 조사를 했으며 조사 중 본인이 갓갓이라는 자백을 받고 긴급체포했다. 경북경찰청이 지난해 초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이용한 성 착취 영상물 제작·판매 사건을 수사하던 중 7월부터 갓갓의 존재를 알고 추적에 나선 이후 약 10개월 만이다.

경찰 관계자는 "별다른 사유가 없다면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될 것으로 보고 있다. 영장이 발부되면 브리핑을 통해 구체적인 범행 등에 대해 밝힐 예정"이라고 말했다.

문씨는 성착취물을 만들어 텔레그램에 유포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조주빈(24)이 운영한 '박사방' 등 성착취물 공유 대화방의 시초격인 n번방을 처음 개설한 인물이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