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대구시장 실신…이진련 의원과 설전 후 쓰러져

경북대병원 응급실行
권 시장 "야전침대 생활하며 거의 한계상황"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오후 대구시청으로 출동한 119 구급대원에 의해 경북대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권 시장은 앞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원포인트 임시회가 끝난 뒤 본회의장을 나서던 중 갑자기 쓰러져 등에 업혀 시장실로 옮겨졌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오후 대구시청으로 출동한 119 구급대원에 의해 경북대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권 시장은 앞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원포인트 임시회가 끝난 뒤 본회의장을 나서던 중 갑자기 쓰러져 등에 업혀 시장실로 옮겨졌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오후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원포인트 임시회가 끝난 뒤 본회의장을 나서던 중 갑자기 쓰러져 시장실로 옮겨지고 있다. 이후 권 시장은 119 구급차로 경북대병원으로 이송됐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오후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원포인트 임시회가 끝난 뒤 본회의장을 나서던 중 갑자기 쓰러져 시장실로 옮겨지고 있다. 이후 권 시장은 119 구급차로 경북대병원으로 이송됐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대구시의회 본회의 직후 실신했다.

권 시장은 이날 오후 열린 시의회 본회의에 참석한 후 더불어민주당 이진련 대구시의원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생계자금 지원 관련 실랑이를 벌이던 중 갑작스레 쓰러졌다.

권 시장은 119구급대에 의해 경북대병원 응급실로 옮겨졌다.

이어 응급실 입원 후 의식을 되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측은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여러 검사를 한 뒤 상태를 보고 퇴원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권영진(왼쪽) 대구시장이 26일 오후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원포인트 임시회가 끝난 뒤 '긴급 생계 자금 지급 시기'를 두고 더불어민주당 이진련(오른쪽) 의원과 설전을 벌이며 본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권영진(왼쪽) 대구시장이 26일 오후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원포인트 임시회가 끝난 뒤 '긴급 생계 자금 지급 시기'를 두고 더불어민주당 이진련(오른쪽) 의원과 설전을 벌이며 본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오후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원포인트 임시회가 끝난 뒤 본회의장을 나서던 중 갑자기 쓰러지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오후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원포인트 임시회가 끝난 뒤 본회의장을 나서던 중 갑자기 쓰러지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오후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원포인트 임시회가 끝난 뒤 본회의장을 나서던 중 갑자기 쓰러져 시장실로 옮겨지고 있다. 이후 권 시장은 119 구급차로 경북대병원으로 이송됐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오후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원포인트 임시회가 끝난 뒤 본회의장을 나서던 중 갑자기 쓰러져 시장실로 옮겨지고 있다. 이후 권 시장은 119 구급차로 경북대병원으로 이송됐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오후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원포인트 임시회가 끝난 뒤 본회의장을 나서던 중 갑자기 쓰러져 시장실로 옮겨지고 있다. 이후 권 시장은 119 구급차로 경북대병원으로 이송됐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오후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원포인트 임시회가 끝난 뒤 본회의장을 나서던 중 갑자기 쓰러져 시장실로 옮겨지고 있다. 이후 권 시장은 119 구급차로 경북대병원으로 이송됐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오후 대구시청으로 출동한 119 구급대원에 의해 경북대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권 시장은 앞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원포인트 임시회가 끝난 뒤 본회의장을 나서던 중 갑자기 쓰러져 등에 업혀 시장실로 옮겨졌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오후 대구시청으로 출동한 119 구급대원에 의해 경북대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권 시장은 앞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원포인트 임시회가 끝난 뒤 본회의장을 나서던 중 갑자기 쓰러져 등에 업혀 시장실로 옮겨졌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권 시장은 계속해서 민주당 인사들과 긴급생계자금 지원 시기를 두고 부딪히고 있다. 대구시가 긴급생계자금 현장 수령 시기를 4·15총선 이후인 4월 16일부터로 정하자 민주당 대구지역 총선 후보자들과 시의원 등은 즉시 지급을 요구하며 반발해왔다.

전날 권 시장은 시의회 임시회에서 이 의원이 총선 후 자금 지급 문제를 제기하는 발언 도중에 회의장에서 나가 구설수에 올랐다.

이날 대구시의회 제273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권 시장은 "어제는 너무 어지럽고 구토가 올라와 도저히 앉아 있을 수 없어서 회의장을 뛰쳐나갔고, 곧바로 화장실로 가서 구토했다"며 "시의회 의장과 의원께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전 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에서도 해당 사건에 대해 "사람이 부족해 그렇다. 어떨 때는 내 정신이 아닐 때가 많다"며 "35일 가까이 코로나19와 싸우면서 야전침대 생활을 하면서 내 정신이 아닐 때가 많고, 몸도 거의 한계상황"이라며 이해를 구했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