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 안철수 "코로나19 확산 방지 주역은 대구시민"

첫 유튜브 라이브 방송…"전쟁 중에도 문 연 서문시장 문 닫은 모습 충격"

의료 봉사를 마치고 자가격리 중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7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대구 의료봉사활동 중 느꼈던 점과 함께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유튜브 캡쳐 의료 봉사를 마치고 자가격리 중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7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대구 의료봉사활동 중 느꼈던 점과 함께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유튜브 캡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확진자 수가 줄어든 것은 전적으로 대구시민들의 높은 시민의식 덕분"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17일 오전 11시30분 유튜브 라이브 '철수가(家) 중계 LIVE 방송 - 안철수에게 직접 물어보는 Q&A TIME'을 통해 지난 1일부터 15일까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고통받는 대구에 의료봉사를 갔다 온 소회와 앞으로의 계획 등을 이야기했다.

안 대표는 "처음 대구 내려갔을 때 동산병원 길 건너 있던 서문시장이 문을 닫았더라"며 "한강 이남 가장 큰 시장인데 그 시장이 조선시대에도 전쟁 중에도 화재가 났을 때도 문을 열던 시장이었는데 그 시장이 문을 닫은 모습이 큰 충격이었다"고 말했다.

안철수 대표는 17일 유튜브 방송에서 안철수 대표는 17일 유튜브 방송에서 "처음 대구 내려갔을 때 동산병원 길 건너 있던 서문시장이 문을 닫았더라"며 "한강 이남 가장 큰 시장이 문을 닫은 모습이 큰 충격이었다"고 말했다. 사진은 11일 오후 한산한 대구 서문시장 모습.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특히 안 대표는 코로나19의 확산을 막을 수 있었던 가장 큰 요소로 대구시민들의 높은 시민의식을 꼽았다. 안 대표는 "모임도 열지 않고 밖으로 나가지 않고 학교도 개학을 연기하는 등 많은 대응들이 있었는데 이는 아주 고통스럽고 손실이 막심한 행위"라며 "하지만 많은 시민들이 따라준 덕분에 대구 내 확산은 물론이고 타 지역 확산도 막을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안 대표는 "대구시민들이 보여준 시민의식 부분에 대해서는 제대로 평가돼야 하고 경제적 손실에 대해서도 보상이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래야 몇 년 뒤에 다른 전염병이 창궐할 때 어느 지역이 될 지 모르지만 자발적으로 나설 수 있지 않겠는가"라고 말했다.

한편 안 대표는 "앞으로 판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주기적으로 찾아오게 될 지도 모른다. 이럴 때 중요한 것이 각 국가마다 대처능력, 문제해결 능력 등의 '실력'"이라며 "아직 상황이 종료된 것이 아니라 굉장히 두렵지만 앞으로 여러가지 대처를 잘 해야 하는 상황이 올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