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문일답] 홍준표 "양산 을 예비후보 사퇴…대구로 가겠다"

지역구 질문에 수성갑은 NO, 수성을은 즉답 회피

홍준표 자유한국당(현 미래통합당) 전 대표가 12일 오후 경남 양산시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출마와 관련한 거취를 표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현 미래통합당) 전 대표가 12일 오후 경남 양산시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출마와 관련한 거취를 표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남 양산을 공천에서 배제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대표가 12일 기자회견을 열고 "양산을 지역구 예비후보를 사퇴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홍 전 대표는 "대구로 출마지를 옮기겠다"며 "대구는 지역구의 정서가 같고 정비적 부담이 없다"고 앞으로의 행보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협잡에 의한 공천 배제는 받아 들일 수 없다"며 "탈당 후 무소속으로 출마하더라도 당선 후 당으로 바로 복귀해 협잡공천에 관여한 사람들을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으름장을 놨다.

그는 출마 지역구에 대한 질문에 "수성갑에는 출마하지는 않는다"고 답변했다. 다만 수성을 지역구 출마 질문에 대해선 "이건 쫌 있다 보겠다"라며 즉답을 피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보수 분열 우려에 대한 부담이 없는지에 대한 기자단의 질문에 "대구는 수상갑 이외에는 민주당이 될 리가 없다. 보수가 어떻게 분열하냐. 분열되지 말고 사람보고 한 곳으로 몰아 주면 되는 것이며 뻔한 이야기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아래는 홍준표 양산 불출마 기자회견 일문일답.

Q. 양산을 떠나신다면 출마지역구는 어디로 가신다는 겁니까?

홍준표 : 대구로 가겠습니다.

Q. 대구 어디 지역구이신지?

홍준표 : 대구는 12개 지역구가 정서가 똑같습니다. 그래서 대구 12개 지역구에서 정치적 부담이 없고, 또 얼굴이 부딪히지 않는 곳을 선택할 수밖에 없습니다. 지금 대구 우리당 현역의원이 있는 지역은 제가 출마하기 곤란합니다.

Q. 지난번 기자회견에서 김두관 의원의 당선을 어떻게든 막겠다고 하셨는데 그럼 대구로 가시는게 김두관 의원의 당선을 막겠다는 뜻인가요?

홍준표 : 제가 양산에 무소속 출마도 검토하고 데이터도 검토했습니다. 그런데 3자가 출마하면 판단은 승산을 반반으로 봤습니다. 그래서 자칫하다가는 김두관 의원 당선을 시킬 수밖에 없겠다는 판단이 들어서 양산을 포기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Q. 탈당은 언제쯤 하실 예정이신지?

홍준표 : 탈당은 등록 전에 할 겁니다. 아직 탈당을 하기에는 300만 당원들의 당원들이 눈에 밟히기 때문에 마지막순간에 가서 탈당을 할 수밖에 없었다. 그렇게 당원들이 이해를 할 때 탈당을 하겠습니다.

Q. 개인적으로 당대표 대선후보 국회의원 등 당에 기여한 바가 상당히 많은데 탈당이라는 것을 선택했을 때는 그동안 정치 및 역점을 봤을 때 굉장히 여러 가지 감정이 들었을 텐데 어떠 신지?

홍준표 : 사실 양산에 올 때에도 오기 전에 이 사람들이 내 고향에는 공천을 절대 주지 않을 것이다. 그런 생각을 하고 탈당을 각오하고 밀양창녕으로 갔습니다. 거기는 내가 무소속 출마해도 자신이 있었기 때문에. 그런데 금지 출마 요구에 양산으로 온 것은 탈당에 대한 부담입니다. 탈당이 하기 싫어서 양산으로 왔는데 그마저도 협잡으로 이런 공천을 할려고 하니 저로서는 만약 제가 탈당한다면 황 대표 탓이죠. 경쟁자 쳐내기 공천을 한 그 탓이죠. 물론 이런 정치판을 겪으면서 그만 정치를 해야겠다 그런 생각을 한 적도 있습니다만은 이런 불의와 불공정에 대해서 승복하는 것은, 이런 불의와 불공정을 받아 들이는 것은 홍준표 답지 못하다. 난 평생 그렇게 안 살았습니다. 그래서 이런 식으로 불의와 불공정에 굴복할 순 없다. 무소속으로 출마하더라도 당선돼서 당으로 바로 복귀할 겁니다. 그리고 이 못된 협잡 공천에 관여한 사람 나는 알고 있습니다. 누구인지 돌아가서 용서치 않을 겁니다.

Q. 김부겸의원 지역구 출마 예정?

홍준표 : 주호영 의원이랑 호형호제한지가, 두 사람 호형호제 한지가 30년입니다. 거기는 못 가죠. 거기는 갈 수가 없죠

Q. 현역의원이 빠져있는 수성을 지역으로 나가시는 겁니까?

홍준표 : 그건 쫌 있다 보겠습니다. 한편은 이 협잡 공천을 한 사람들이 고맙다는 생각이 어제 문득 들었습니다. 내가 대구로 갈려고 한 것은 25년 동안 8번째입니다. 이번이 처음에 96년도 정계입문하고 대구에서 정치를 해보겠다고 한 것이 지난번까지 7번째인데 이번이 8번째입니다. 그래서 거꾸로 전화위복의 계기가 되겠다 나는 이런 걸 위기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언제나 위기가 닥칠 때는 그것을 기회로 활용을 했기 때문에 나는 이걸 위기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막장공천을 해준 사람들한테 어제 밤에는 나한테 좋은 기회를 줬다 그런 생각하기도 했습니다.

Q. 그동안 페이스북 등에서 '홍준표답게 쉬운 길을 가지 않겠다'라고 하셨는데 대구출마가 쉬운 길로 가는 것이 아닌가요 ?

홍준표 : 대구는 우리당 지지율이 65%입니다. 공천을 받으면 쉬운 길이죠 그런데 공천 못 받으면 양산 못지않은 험지가 되겠죠. 아마 정치부 기자 조금이라도 했으면 그 정도는 아실 겁니다. 됐죠 ? 양산대전을 만들면 서울 종로 대전은 그 두 사람이 다 밋밋한 사람이에요. 그래서 선 거과정에서 핫이슈가 안 나올 겁니다. 그런데 양산대전을 하면 김두관 의원이나 저는 아주 다이나믹하게 선거를 했을 겁니다. 뉴스는 종로대전보다 양산대전이 한 달이상 가장 핫하게 떠올랐을 겁니다. 황측이나 그 사람들은 그걸 겁내는 거죠. 그러니깐 양산대전을 어떤 식으로든 만들어주지 않으려고 지난 2달 동안 그렇게 음모와 공작을 한 겁니다.

Q. 내일부터 일정은 어떻게 되나?

홍준표 : 양산 정리부터 해야겠죠. 오늘 이렇게 양산시민 여러분들게 인사를 드렸으니깐 이것도 나는 이번 선거를 보면서 이거 유랑극단 선거를 한다 밀양에 천막 차렸다가 양산에 천막 차렸다가 이제는 대구에 천막을 차리러 가니 대구는 이제 천막이 아니라 콘크리트 집을 지으러 갑니다. 이게 유랑 극단 선거를 하고 있다 그런 생각도 들었습니다.

Q. 당에서 연락 준거 있나?

홍준표 : 당대표 퇴임 후 연락 온 일이 없습니다. 근데 참 사악한 지도부입니다. 당대표에게 지금까지 연락을 받은 일이 없습니다.

Q. 김형오 공관위원장이 연락한 것이 있나?

홍준표 : 그 사람이야 컷오프 한 뒤 무슨 말을 하겠습니까 오늘내일 사퇴를 해야 되지 않나 내가 사퇴하는 것이 아니고 자기가 자신 있게 한 공천이 6곳인가요 비토를 당했으니깐 그리고 비토 당할 곳도 있을 거에요. 그러면 사퇴를 해야지. 그러면 부끄러워서 어떻게 하나. 나는 공천 올라가서 비토 당하는거는 우리 당에서 25년 있었는데 처음 봤어요. 최고위에서 비토당하는 것은 그러니깐 이게 한 두곳도 아니고 6곳이죠. 아마 그럼 추가로 더 나올꺼에요. 그러면 공관위원장을 계속 공관위위원장을 하겠다고 주장하는 것은 노추다. 그건 노추다.

Q. 보수가 분열된다는 우려가 있는데 그런데 부담은?

홍준표 : 누가 그런 말을 했어요? 그런 짓을 하지 말았어야지 나쁜 짓을 해놓고 비난하지 마라는 말이랑 똑같죠. 대구 같은 데서 무소속으로 출마해본들 당선돼서 민주당 가겠습니까. 안 가죠. 대구같은데는 무소속 출마해도 수성갑 이외에는 민주당이 될 리가 없어요 그건 절대 안됩니다. 그게 어떻게 보수가 분열해요. 한 곳으로 몰아주면 되잖아요. 분열되지 말고 사람 보고 한 곳으로 몰아주면 되는 것을 그거 뻔한 이야기 아니에요.

더 없으면 이만하겠습니다. 저 정말 양산에 와서 마지막 정치를 양산에서 정리하고 싶었는데 참 가슴 아픕니다. 가슴 아프고 나도 힘든 시간을 보냈습니다. 더 이상 주저하고 있다가는 저들의 책략에 말릴 것 같아서 이런 식으로 질질 끌다가 나중에 출마를 못하게 그렇게 책략을 부리기 때문에 오늘 쯤에는 결정을 하는 것이 좋겠다. 그래서 내가 오늘 말씀을 드리는 겁니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