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구 출마 선언…"통합당 현역없는 지역구 출마"

'현역없는' 수성을 출마 가능성 높아
"탈당은 당원들이 '할 수밖에 없었다'라고 생각할 시기에"
"무소속 당선되면 곧바로 당 복귀"

홍준표 자유한국당(현 미래통합당) 전 대표가 12일 오후 경남 양산시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출마와 관련한 거취를 표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현 미래통합당) 전 대표가 12일 오후 경남 양산시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출마와 관련한 거취를 표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대구지역 출마를 공식화했다. 명확한 출마 지역구와 무소속 출마를 위한 탈당 시기 등을 밝히지 않았다.

홍 전 대표는 12일 경남 양산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지역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앞서 경남 양산을에서 공천 배제(컷오프)되면서 기자회견과 SNS 등을 통해 공천 결과 번복을 요구해왔다. 그러면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를 향해 12일 오전까지 "답을 달라"고 요청했지만, 이날 명확한 답을 받지 못했다며 대구지역 출마를 선언한 것이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통합당 최고위에서 "당 안팎서 지속적으로 문제가 제기되는 걸 보면서 현재까지 공천관리위원회 심사 결과 일부를 재검토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대구지역 출마를 선언하면서도 정확한 지역구와 탈당 시기는 밝히지 않았다.

홍 전 대표는 대구지역은 어디든 괜찮다며 다만 "통합당 현역의원이 있는 곳은 곤란하다"고 말했다.

탈당 시기에 대해서도 "탈당은 (후보) 등록 전에 하겠다. 300만 당원들이 탈당할 수밖에 없었다고 생각할 시기에 탈당하겠다"며 최대한 탈당을 미룰 뜻을 전했다.

또 탈당을 하더라도 당으로 복귀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홍 전 대표는 "무소속으로 탈당해서 당선되면 곧바로 당에 복귀하겠다"고 말했다.

당 지도부에 대한 섭섭함도 표명했다.

황 대표에게 답을 요구한 뒤 당으로부터 연락을 받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홍 전 대표는 "내가 당 대표 퇴임한 후에 지금까지 당에서 연락 온 일이 없다. 참 사악한 지도부"라고 웃으며 말했다.

현재 홍 전 대표가 대구지역에 무소속 출마할 가능성이 높은 곳은 '수성을' 선거구다. 수성을은 홍 전 대표가 기자회견에서 언급한 것처럼 현역인 통합당 주호영 의원이 수성갑으로 전략공천을 받으며 예비후보간 경선이 예고돼있다.

수성을에는 통합당 공천결과 이인선·정상환 예비후보가 경선이 치러질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