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섭의 아니면말고!] 트로트의 봄은 올까?

안녕하십니까, 이화섭의 '아니면 말고'입니다.

설날이 얼마 남지 않았죠? 다들 고향 가신다고 마음이 설레실 텐데요, 아마 이 때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많이 들으실 장르는 뭐다? 그렇죠, 바로 트로트죠. 아무래도 가족 친척 많이 모이는 명절에 화합을 부르는 장르는 아무래도 트로트일 수 밖에 없는데요, 요즘 트로트가 새로운 전기를 맞은 것처럼 보입니다. 바로 '유산슬'과 '내일은 미스터트롯' 때문입니다.

2019년 MBC 방송연예대상 신인상에 빛나는 유산슬은 '사랑의 재개발'과 '합정역 5번 출구' 단 두 곡으로 트로트계를 들었다 놨다 했습니다. MBC '놀면 뭐하니-뽕포유'에서 유재석에게 트로트의 판을 깔아준 김태호 PD는 예전에 '무한도전'에서 했던 대로 트로트 탄생의 처음부터 끝을 모두 보여주는 방식으로 트로트의 날것을 보여줬습니다. '박토벤' 박현우 작곡가와 '정차르트' 정경천 편곡가라는 트로트계의 베테랑이 보여주는 티키타카가 웃음의 포인트가 됐을 뿐만 아니라, 굿바이 콘서트에서는 아코디언 연주자 심성락 선생의 연주를 통해 현재 트로트 장르가 있기까지 많은 대가들의 노력과 열정이 있었음을 되새겨주기도 했죠. 정말 '트로트'라는 주제 하나로 뽕을 뽑아버린 프로그램이라 할 수 있습니다.

'미스트롯'의 뒤를 이어 상금 1억원을 걸고 '대한민국 대표 트롯맨'을 뽑는다는 TV조선의 '내일은 미스터트롯'의 반응도 심상치 않습니다. 방송 2회만에 전국 시청률 17.89%를 기록한 '미스터트롯'은 이전 시즌이었던 '미스트롯'의 반응을 훨씬 뛰어넘으면서 시청자들의 머릿속에 각인되고 있습니다. 벌써부터 화제의 인물들이 나오고 있는데요, 수능 유명 수학강사 정승제 씨부터 '리틀 박상철'로 불리는 홍잠언 군, 트로트 신동 정동원 군, 영화 '파파로티'의 실제 주인공 김호중 씨, 경북 안동 출신으로 '니가 왜 거기서 나와'의 주인공으로 유명한 영탁 등 너무나도 화제의 인물이 많아 이 인물들만 읊어도 '아니면 말고'방송이 끝날 지경입니다. 지금 시청자의 반응을 보면 지난 시즌의 히로인이었던 송가인이 받은 관심과 인기를 훌쩍 뛰어넘어 진짜 '트로트 아이돌'이 나올 것 같은 기세입니다.

이처럼 트로트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이 예전보다 훨씬 높아졌음을 파악할 수 있는데요, 그렇다면 정말 트로트의 봄은 올까요? 단정할 수 없지만 트로트의 봄이 올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사실, 한국 대중문화의 최대 소비자인 젊은 층들이 몰라서 그렇지 소위 말하는 트로트의 '코어' 팬층은 아이돌 팬덤 못지 않습니다. 송가인의 팬덤은 기존에 존재하던 트로트 팬들이 아이돌 팬들의 활동방식을 차용해 활동하는 것으로 분석할 수 있구요, 현재 가장 대표적인 트로트 팬덤 중 하나인 '신유'의 팬덤은 정말 아이돌 팬덤 저리가라 할 정도의 팬덤을 자랑해서 '트로트계의 엑소'로 불릴 정도니까요.

코어 팬층은 이미 확보한 상태이니 젊은 층에게까지 외연확장을 해 보기 위해서라도 트로트계는 '유산슬'과 '미스터트롯'이 마련해준 현재 트로트에 대한 관심을 적극 이용할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스타가 만들어졌으니 스타를 이용해 자신들의 예술세계를 적극적으로 펼쳐보일 기회가 생긴 겁니다. 물이 들어왔을 때 노를 저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앞으로 트로트가 어떤 길을 가게 될지 흥미로워지네요. 이화섭의 아니면 말고, 오늘은 여기까지 하겠습니다. 설 명절 잘 보내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바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