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 소방? 누구 소관입니까" 헬기 사고 유족들 분노

진영 행안부 장관 방문에 피해자 가족들 "컨트롤 타워 없다" 성난 목소리 쏟아내

매일신문 | #독도 #헬기 #진영
5일 대구 강서소방서를 찾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가운데), 정문호 소방청장(오른쪽), 윤병두 동해해경청장이 독도 해상 소방헬기 추락사고 피해자 가족들을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5일 대구 강서소방서를 찾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가운데), 정문호 소방청장(오른쪽), 윤병두 동해해경청장이 독도 해상 소방헬기 추락사고 피해자 가족들을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5일 대구 강서소방서를 찾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가운데), 정문호 소방청장(오른쪽), 윤병두 동해해경청장이 독도 해상 소방헬기 추락사고 피해자 가족들을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5일 대구 강서소방서를 찾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가운데), 정문호 소방청장(오른쪽), 윤병두 동해해경청장이 독도 해상 소방헬기 추락사고 피해자 가족들을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소방 관계자를 붙들고 물으면 해경 소관이라 하고, 해경 붙들고 물으면 소방 소관이라 말을 바꾸니 답답해서 견딜 수가 없습니다. 이렇게 서로 책임을 떠넘기는데 수색작업이 제대로 진행되고 있긴 한 것인지 불안합니다."

독도 헬기 추락사고 피해자 가족들이 정부 기관의 명확한 정보와 설명이 없는 '깜깜이 대처'와 정보 통제에 분노를 터뜨리고 있다.

지난 31일 사고로 2명이 숨지고 5명이 실종된 지 벌써 엿새가 지났지만, 수색작업은 답보 상태인데다 책임감 있고 제대로 된 설명을 듣지 못한 탓에 "컨트롤타워가 없다"는 비판을 쏟아내고 있는 것.

한 피해자 가족은 "모든 문의는 소방청 대변인실로 총괄한다고 했지만, 통화조차 불가능하다. 어렵게 전화 연결이 되면 '잘 모르겠다. 물어봐야 한다'고만 하더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5명의 피해자가 근무하던 중앙119구조본부는 대구 달성군에 위치해 있지만 세종시에 있는 소방청 본청 소속이다. 사고가 난 곳은 경북 울릉군 독도로 경상북도 담당이지만 수색작업은 강원 동해시에 있는 동해지방해양경찰청이 통솔하고 있고, 여기에는 해군도 같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또 사고수습대책본부는 포항에 설치돼 있다.

이처럼 담당 기관이 곳곳에 분산돼 서로 모르쇠로 일관하는 사이 정작 대구 달성군 다사읍 죽곡리 강서소방서에 설치된 가족지원실과 시신이 안치된 계명대 동산병원 백합원 장례식장에 분산된 피해자 가족들은 진행 상황을 제대로 알지 못해 피가 마르고 있는 상황이다.

5일 오후 2시 40분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강서소방서를 방문하자 피해자 가족들은 진 장관에게 "하나로 통일화된 수습창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한 피해자 가족은 "뉴스를 접하고 실상을 알려달라고 하면 소방이 해경과 해군을 통해 겨우 전달받는 형식이었다"며 "실질적인 컨트롤타워를 마련해 피해자 가족들이 총괄된 이야기를 즉각 들을 수 있게 해 달라"고 호소했다.

또 "가족대기실이 있는 이곳에서 수색 상황에 대한 브리핑을 진행하고 포항에 꾸려진 사고수습대책본부를 이곳으로 옮겨 모든 것을 이곳에 일원화 시켜달라"고 요구했다.

다른 피해자 가족은 "언론을 통해 알려야 다시는 이런 일이 안 생길 것 아니냐. 게다가 사람을 살리러 갔다가 사고를 당한 안타까운 사연에 대해 국민들이 함께 애도할 수 있도록 널리 알리는 것이 맞다"고 답답해했다.

#독도 #헬기 #진영 진영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