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자 가족, 진영 장관 향해 "컨트롤 타워 없다" 분통

매일신문 | #독도 #헬기 #진영
5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독도 헬기 추락사고 피해 가족들에게 수색 상황을 설명하기 위해 대구 강서소방서를 찾았다. 이통원 기자 5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독도 헬기 추락사고 피해 가족들에게 수색 상황을 설명하기 위해 대구 강서소방서를 찾았다. 이통원 기자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독도 헬기 추락사고 발생 엿새째인 5일 대구를 찾아 피해자 가족들을 만났다.

피해자 가족들은 "컨트롤타워가 없다", "정부의 초동 대응이 부실했다"며 진 장관을 향해 분통을 터뜨렸다.

◆진영 장관 "수색 최선을 다하겠다"

이날 오후 2시 30분쯤 진 장관은 대구 강서소방서를 찾아 피해자 가족들에게 수색 진행 상황 등을 설명하며 "필요한 부분이 있으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진 장관은 "안타까움 이루 말할 수 없고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 최선을 다해서 수색에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수색 현장을 둘러보고 울릉도에서도 가족분들을 만났다. 하루에도 몇번씩 상황을 보고 받고 있다"며 "총리께서 국무회의에서 제일 먼저 모든 인적 물적 장비 동원해 수색에 최선 다하라 말씀이 있었다"고 이낙연 총리의 말도 전했다.

진 장관은 대구를 찾은 이유에 대해 "상황에 대해 설명 드리고 더 도와드릴 것이 뭔지 반영하러 왔다"며 "수심이 깊어서 잠수를 해서 수색하는 게 금방 되지는 않고 시간이 걸린다고 한다. 탐지할 수 있는 모든 배가 동원돼서 탐지하고 있고 해경이나 소방, 해군이 최선을 다해 실종자 수색하겠다"고 밝혔다.

5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사진 가운데)이 대구 강서소방서를 찾아 독도 헬기 추락사고 피해 가족들에게 상황 설명을 하고 있다. 이혜진 기자 5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사진 가운데)이 대구 강서소방서를 찾아 독도 헬기 추락사고 피해 가족들에게 상황 설명을 하고 있다. 이혜진 기자

◆피해가족들 "컨트롤 타워 부재"…답답함 호소

진 장관의 방문에 피해자 가족들은 쌓여있는 분노를 터뜨렸다.

일반적인 사고가 아니라 인명구조를 위해 활동하던 공무원의 순직인 상황인데도 정부의 지원과 관심이 부족하다는 불만이다.

더구나 5일 오전 0시 30분 추가 시신 1구가 발견되고 오전 2시 40분쯤 실종자 인양을 시도했으나 청해진함의 자동함정위치유지장치 전자장비의 신호 불안정으로 인해 포화잠수 작업을 중단한 상황에 대해 질문공세가 쏟아졌다.

이에 대해 진 장관은 "소나(음파를 이용해 물체를 찾아내는 기술) 장비가 있는 가용 가능한 배는 모두(8대 가량) 모두 투입돼 있다"고 해명했다.

이에 덧붙여 윤병두 동해지방해양경찰청장은 "동해 관할에 동원 가능한 소나 장비 탐배 배가 3척이 있는데 그 중 2척은 수리 중이고 1척이 수색 활동에 투입됐다"고 설명했다.

사고 당일 독도가 경북 관할 지역임에도 불구하고 왜 대구에서 중앙119헬기가 출동했냐는 피해자 가족의 질문에 정문호 소방청장은 "운행시간이 일정 시간 이상이면 정비를 해야하는데 연 평균 60~80일을 세워둬야 한다. 지자체마다 정비기간이 다른 문제가 있어 현재 1척만 가용할 수 있어 대구에서 출동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사고를 총괄하는 컨트롤 타워 부재와 초동 구조작업 미흡에 대한 질타도 이어졌다.

피해자 가족들은 "하나로 통일화된 수습창구가 필요하다"고 지적하자 진 장관은 "행안부·합동참모본부·소방·경상북도·울릉군이 모두 참여해 영상으로 회의를 하고, 현장 통제는 해경이 맡고 있다"고 답변했다.

이에 대해 한 피해자 가족은 "포항 대책본부에 가도 답답하고, 대구 강서소방서에서는 소식 듣기가 더 답답하다. 뉴스를 접하고 실상을 알려달라고 하면 소방이 겨우 해경과 해군을 통해 전달받는 형식이었다"며 "실질적인 컨트롤타워를 마련해 피해자 가족들이 총괄된 이야기를 즉각 들을 수 있게 해 달라"고 요청했다.

#독도 #헬기 #진영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