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도 '고교 무상급식'…내년 고3부터 시작해 2022년 전면

최근까지 시행 연기 입장 밝혀온 대구시
학부모·시민단체·언론의 목소리 높아지자…내년부터 시행

대구시, '고교 무상급식' 내년 고3부터 시작... 전국서 마지막으로 시행
31일 대구시청에서 2020년부터 고교 무상급식 단계적 시행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왼쪽부터 강은희 대구시교육감, 권영진 대구시장, 배지숙 대구시의회 의장, 류한국 대구 구청장군수협의회장(대구 서구청장). 31일 대구시청에서 2020년부터 고교 무상급식 단계적 시행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왼쪽부터 강은희 대구시교육감, 권영진 대구시장, 배지숙 대구시의회 의장, 류한국 대구 구청장군수협의회장(대구 서구청장).

대구시가 내년부터 단계별 고교 무상급식을 시행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31일 대구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시, 대구시교육청, 대구시의회, 각 구·군은 2020년도 고등학교 3학년을 시작으로 무상급식을 단계적으로 실시해 2022년 전면시행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대구에서는 내년부터 고교 3학년생 2만2천명을 시작으로 단계적으로 무상급식을 시작한다. 시에 따르면 비용은 168억원이 추가로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2020년 한 해는 대구시가 45%, 대구시교육청이 55%를 부담해 구·군 부담분 10%를 덜어주기로 했다.

대구는 최근 경북이 내년부터 단계별 고교 무상급식을 시행키로 하면서 전국에서 유일하게 '고교 무상급식의 무인도'로 남게될 처지였다.

시는 고교 무상급식을 요구하는 목소리에도 예산부족을 이유로 당장 내년부터는 시행이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해왔었다.

앞서 권 시장은 "올해 초등학교, 중학교 전면 무상급식을 실시하는데 적지 않은 예산이 투입됐다"며 "내년도에 고교무상급식을 시행하는 것은 어려워 시기를 조절할 필요가 있다"고 고교 무상급식 시행 연기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언론과 시민단체 등에서 고교 무상급식을 즉각 시행해야한다는 목소리를 높이자 입장을 선회해 고교 3학년부터 단계별로 무상급식을 진행하기로 한 것이다.

31일 대구시청에서 2020년부터 고교 무상급식 단계적 시행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31일 대구시청에서 2020년부터 고교 무상급식 단계적 시행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내년 고교 3학년 무상급식 예산 168억원을 포함해 대구의 초·중·고 전체 예산은 1천343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권 시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대구시교육청, 시의회, 구·군간의 협의와 협조를 통해 고등학교 단계적 무상급식을 시행하게 됐다"며 "앞으로 자라나는 학생들을 위한 건강한 급식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리며 잠시라도 시민들에게 혼란과 근심을 드려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 교육감도 "그간 고등학교 무상급식 실시에 대한 취지는 공감하면서도 재정여건으로 추진이 어려웠다"면서 "무상급식과 함께 급식질 향상에도 더욱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31일 대구시청에서 2020년부터 고교 무상급식 단계적 시행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31일 대구시청에서 2020년부터 고교 무상급식 단계적 시행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