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울진 주택 붕괴 매몰자 2명 끝내 숨져

매일신문 | #미탁 #사망 #주택붕괴
경북소방본부 제공. 경북소방본부 제공.

3일 오전 9시 6분쯤 경북 울진군 울진읍의 한 주택이 태풍과 집중호우의 영향으로 붕괴돼 매몰됐던 2명이 끝내 숨졌다.

3일 경북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오전 9시 6분께 경북 울진군 울진읍 한 주택이 붕괴하면서 강모(67)씨와 김모(62·여)씨 부부가 매몰됐다. 붕괴된 주택은 단층 주택으로 소방당국은 "사람이 흙에 묻혀있다"는 인근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수색 끝에 이들을 발견, 병원으로 옮겼으나 끝내 숨졌다.

울진 지역에는 지난 1일부터 이날 오전 10시까지 555.6㎜의 폭우가 쏟아졌다. 특히 0시 31분부터 1시 30분까지 사이에는 시간당 104.5㎜의 물폭탄이 쏟아지면서 1971년 이지역에서 기상 관측을 시작한 이래 최고치를 경신했다.

영상제공| 경북소방본부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