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심폐소생술로 승객 살려낸 대구도시철 직원들

대구도시철 3호선 탔던 20대 여성 의식 잃자, 급히 달려온 박효진·제갈민석 씨 릴레이 응급처치

 

대구 도시철도 3호선에서 쓰러진 20대 여성, 심폐소생술로 의식 회복! 영상ㅣ안성완 asw0727@imaeil.com

대구 도시철도 3호선 열차에서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진 20대 여성이 운행관리원과 역무원의 발 빠른 대처로 위기를 넘겼다.

대구도시철도공사에 따르면, 지난 3일 오전 9시 30분쯤 도시철도 3호선 청라언덕역에서 남산역으로 진입 중이던 열차에 탄 A(20) 씨가 갑작스러운 호흡 곤란과 어지러움을 호소하며 바닥에 쓰러졌다.

"도와달라"는 다른 승객의 비명소리를 듣고 급히 객차로 달려온 운행관리원 박효진(38) 주임은 주변의 도움을 받아 즉시 심폐소생술을 하기 시작했다.

옆으로 쓰러져 있던 A씨를 바로 눕힌 뒤 기도를 확보해 뇌손상을 막았고, 교육 때 배운 대로 분당 100~120회의 속도로 흉부를 압박했다.

발빠른 심폐소생술로 승객을 구해낸 운행관리원 박효진 주임. 대구도시철도공사 제공. 발빠른 심폐소생술로 승객을 구해낸 운행관리원 박효진 주임. 대구도시철도공사 제공.
박효진 주임에게 심폐소생술을 이어받아 승객을 무사히 119에 인계한 역무원 제갈민석 대리. 대구도시철도공사 제공. 박효진 주임에게 심폐소생술을 이어받아 승객을 무사히 119에 인계한 역무원 제갈민석 대리. 대구도시철도공사 제공.

열차가 남산역에 도착하자 승강장에서 기다리던 역무원 제갈민석(40) 대리가 심폐소생술을 이어받았고, 현장에서 의식을 되찾은 A씨는 119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A씨는 병원 치료를 받은 뒤 건강을 되찾아 무사히 퇴원한 것으로 확인됐다.

박효진 주임은 "상황을 목격하고 매우 놀랐지만, 평소 회사에서 응급조치 교육을 받아왔기 때문에 침착하게 대응할 수 있었다. 앞으로도 승객들이 안전하게 열차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대구도시철도공사 직원들이 의식불명에 빠진 승객을 심폐소생술로 살려냈다. 지난 3일 역무원 박효신(38) 씨가 심폐소생술을 하는 모습. 대구도시철도공사 제공. 대구도시철도공사 직원들이 의식불명에 빠진 승객을 심폐소생술로 살려냈다. 지난 3일 역무원 박효신(38) 씨가 심폐소생술을 하는 모습. 대구도시철도공사 제공.
https://youtu.be/Xh1uwJ12bPg 영상ㅣ안성완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