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대구시장, 조국 후보자 임명 반대 1인 시위

"국민모욕, 민주주의 부정, 셀프청문회 규탄"
"대통령과 여당에 임명 반대 호소"

매일신문 | #조국#대구시장#권영진
권영진 대구시장이 3일 대구 2·28기념중앙공원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장관 임명을 반대하는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권영진 대구시장이 3일 대구 2·28기념중앙공원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장관 임명을 반대하는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대통령과 여당에 간곡히 부탁합니다. 나라와 국민을 생각하는 마음으로 조국 후보자, (법무부) 장관 임명을 철회해달라고 간곡히 호소합니다."

비가 내린 3일 정오 대구 중구 국채보상로 2·28기념중앙공원 표지석 앞. 비옷을 입은 권영진 대구시장이 1시간가량 1인 시위를 벌였다.

이날 그는 '국민모욕, 민주주의 부정, 셀프 청문회 규탄! 조국 임명 반대! 대한민국 국민 권영진'이라는 문구가 적힌 패널을 들었다.

권 시장은 "어제 조국 후보자의 기자 간담회를 보며 이건 정말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은 시장이 아니라 국민의 한 사람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설사 받아들여지지 않더라도 국민의 한 사람으로 대통령과 여당에 (임명 반대를) 호소하고 절규하겠다는 심정"이라고 했다.

이어 "(조국 후보는)전부 몰랐다고 한다. 딸이 대학원부터 의학전문대학원까지 8번의 장학금을 받았는데, 하나도 몰랐다고만 한다. 법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고, 모든 게 학교 선생님과 교수들이 알아서 한 일이라고 한다. 국민 상식에 비춰 결코 용납할 수 없는 변명"이라며 "국민들, 특히 청년들이 느낄 좌절과 분노를 생각해 할 말은 해야겠다고 결심했다 "고 밝혔다.

권 시장은 이날 1인 시위 장소로 선택한 2·28기념 공원에 대해 헌정사상 최초로 독재와 압재에 항거해 대구 학생들이 민주운동에 나선 것을 기념하는 곳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권 시장은 4일부터는 매일 출근 전 1시간씩 같은 곳에서 시위를 이어갈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3일 2·28기념중앙공원에서 조국 임명 반대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상준 기자 권영진 대구시장이 3일 2·28기념중앙공원에서 조국 임명 반대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상준 기자
유튜브| https://youtu.be/9sRRmtTugFw

관련기사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