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이해찬·박광온·김부겸' 민주당 지도부 대구로 총출동한 이유?

https://youtu.be/_KkEteH-wdY 영상 | 이남영

보수의 중심 대구로 총출동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자유한국당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해찬 당 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10일 대구 동구 한국감정원에서 열린 '대구시 예산정책간담회'에 참석했다. 김부겸 의원, 홍의락 의원, 남칠우 대구시당위원장 등 민주당 대구시당 관계자도 함께 자리했다.

이해찬 당 대표는 "5·18 망언을 한 한국당 김순례 최고위원이 강원 산불이 났을 때 문 대통령이 언론인과 술을 먹었다는 가짜뉴스를 페이스북에 게시했다"며 "이런 행위는 한국당에도 도움이 안 되고 국민의 마음은 일그러진다"고 말했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허위조작정보는 마약과 같아 일시적으로 기분 좋아지는 착란 현상이 있지만 결국 몸과 마음을 헤치게 된다"고 맹공했다.

남인순 최고위원은 "정치혐오를 부추기는 한국당의 막말 퍼레이드에 국민은 속지 않을 것"이라며 "면책특권에 기대 정쟁을 위해 가짜뉴스를 퍼트리는 행위는 결국 부메랑이 돼 그들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형석 최고위원도 "한국당 의원들의 막말이 서로 경쟁하듯 끝없이 나온다"며 "치졸하고 비열한 정치공세를 당장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